오청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 세이겐
吳 清源
출생 1914년 5월 19일(1914-05-19) (99세)
중화민국 중화민국 푸젠 성 푸저우
거주지 일본 일본
국적 일본 일본
별칭 초기 일본 이름은 구레 이즈미(吳 泉)
직업 프로 바둑 기사

오청원(吳清源, 중국어: 우 칭위안, 일본어: 고 세이겐, 1914년 5월 19일(음력) ~ )은 중국 푸젠 성 출신으로 일본에서 활동하는 바둑 기사이다. 9단. 본명은 오천(吳泉, 중국어: 우 취안)이다.

일본 유학 전인, 중국 시절 ‘소년 오천(吳泉)’의 스승은 고수여(顧水如), 고수여는 북경 어느 기원에서 우연히 소년 오천의 바둑을 구경하게 되고, 소년의 재주에 반해 한판 시험기를 둔 후 제자로 삼았으며, 이후 자기집으로 출퇴근시키며 소년을 가르쳤다. 하루는 오천의 어머니가 소년과 같이 와서는 소년의 이름을 지어 주십사 요청했다. 그날은 마침 고선생의 형인 淵如(연여)가 함께 있었는데, 연여가 “샘물은 맑지(泉水是的)."라고 말했다. 이어 고선생이 말하기를, “샘물은 아득한 곳에서 솟아 멀리까지 흐르지(泉水是遠流長的).”라고 말했다. 이리하여 오천은 吳淸源(오청원)이라는 또 하나의 이름이 생겼고 이후 이 이름으로 유명해지게 된다

약력[편집]

바둑을 좋아하는 부친의 영향으로 7살 때부터 바둑을 배웠다. 1928년 어머니, 형과 함께 일본으로 이주, 세고에 겐사쿠의 문하에 들어갔다. 1934년 라이벌 기타니 미노루와 공동으로 '위기(圍棋)의 혁명 신포석법'을 발표. 1939~1941년 기타니 미노루와의 치수 고치기 십번기에서 승리해 바둑계의 1인자의 자리에 올랐다. 그 후 다른 일본 정상급 바둑 기사들과의 십번기에서도 승리해 약 20년동안 1인자의 자리를 지켰다. 1983년 은퇴. 문하에 린하이펑, 루이나이웨이를 뒀다.

국적[편집]

국적과 이름은 여러번 바뀌었다. 1936년 일본 국적으로 바꾸고 이름을 구레 이즈미(吳泉)로 바꿨다가 1940년 이름을 고 세이겐(吳 清源)으로 다시 바꿨다. 1946년에는 국적을 다시 중화민국으로 바꿨다. 1979년에는 다시 일본 국적을 취득했다.

기타[편집]

  • 오청원은 1930~1950년대 일본 정상급 바둑기사들과의 치수고치기 10번기에서 모조리 상대의 치수를 고쳤다. 치수고치기 10번기는 일본 에도 시대에 시작된 바둑계의 '끝장대결'이다. 바둑을 10번 둬서 4판 차이가 나면 치수(기력의 정도에 따라 누가 먼저 둘 것인가를 정하는 기준)를 고친다.
  • 바둑을 둘 때 중용(中庸) 33장에 나오는 '암연이일장(闇然而日章:군자의 도는 어두워 보이나 날로 빛난다)'을 적어넣은 휘호 부채를 들고 둔다.
  • '살아 있는 기성(棋聖)'으로 불린다.
  • 중국 푸젠 성 푸저우에는 '오청원 바둑회관'이 있다.
  • "바둑은 조화(調和)", "묘수를 세 번 내면 진다"라는 말을 남겼다.

외부 링크[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