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귀비 (당나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안 시 근교 화청지 안의 양귀비 석상
에도시대 호소다 에이시가 그린 양귀비

양귀비(楊貴妃, 719년 6월 26일 ~ 756년 7월 15일)는 당 현종의 후궁이자, 며느리이다. 성은 양(楊), 이름은 옥환(玉環)이며, 귀비는 황비로 순위를 나타내는 칭호이다. 현종의 총애를 받았지만, 정도가 지나쳐 안사의 난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었기 때문에 경국의 미인이라고도 부른다.

서시, 왕소군, 초선과 더불어 중국의 4대 미인 중의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생애[편집]

출생[편집]

양옥환(楊玉環)은 719당 현종 집권 초기에 쓰촨성 촉주(蜀州)(현재의 두장옌 시)에서 태어나 포주(蒲州)의 영락(永樂)(현재의 산서성 융지 시)에서 자랐다. 그의 고조부인 양왕(楊汪)은 수 양제 때의 중신이었다. 수나라의 멸망 이후 정나라왕세충을 모시고 살았다. 621년 당나라에 의해 왕세충이 패배할 때 양왕도 죽음을 당했다. 양왕은 원래 산서성 화현(지금의 웨이난 시) 출신이었는데, 그의 일가는 용락(지금의 윈청 시)에 이주를 해서 자리를 잡았다.

양옥환의 아버지 양현염(楊玄琰)은 촉주(蜀州)의 호구를 조사하는 하급 관리였으며, 그의 가족은 그와 함께 그곳으로 이사를 했다. 그는 아들은 가지지 못했으며, 양옥환과 그의 세 언니를 낳았다. 양현염은 양옥환이 어렸을 때 죽었으며, 그로 인해 옥환은 하남성 낙양에서 하급 관리를 하던 숙부 양현교(楊玄璬)의 손에서 자랐다. 숙부는 가정교육에 엄격하여 사서삼경을 가르치고 많은 시문을 외우게 했는데 총명했던 옥환은 몰래 숙부 집에 있던 기생 출신의 하녀에게서 호선무(胡旋舞)라는 춤을 배웠다.[1] 당시 감찰어사를 맡고 있던 옥환의 친척 양신명(楊愼名)과 그 처는 옥환을 자신들의 집에서 열리는 연회에 자주 초청했는데 연회의 손님들 중에는 중종의 딸 장녕공주도 있었다.[2] 장녕공주의 첫 번째 남편 양신교는 본래 옥환과 같은 홍농 양씨 출신이었는데[3] 마침 장녕공주와 양신교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양회가 현종이 가장 총애하는 딸 함의공주(咸宜公主]와 결혼하게 되었다. 장녕공주는 이 혼례에서 빼어난 미모로 소문난 옥환에게 들러리를 부탁했고 옥환은 함의공주와 가까이 지내게 되었다. 함의공주와 마찬가지로 무혜비(武惠妃)의 소생이었던 제18황자 수왕 이모(李瑁)는 옥환의 미모에 매료되었고, 함의공주의 주선으로 무혜비도 옥환을 마음에 들어하여 현종에게 옥환을 수왕의 비로 달라고 청하였다.[4] 무혜비는 측천무후의 조카라는 이유로 황후에는 봉해지지 못했지만 현종에게서 가장 큰 총애를 받는 후궁이었기에 현종은 그녀의 부탁을 들어주었다.[4]

입궁과 수도[편집]

733년 개원 23년 옥환은 16세의 나이로 수왕 이모와 결혼했다. 이모는 무혜비와 이임보(李林甫)의 후원으로 황태자에 추천되었으나 무혜비의 사망 이후 이듬해 환관 고력사의 추천으로 이여(李璵)가 황태자로 책봉되었다.

무혜비의 죽음 이후 실의에 빠진 현종을 위로하기 위해 고력사는 무혜비와 닮은 옥환이 수왕과 함께 화청지(華淸池)로 피서를 간다는 사실을 알고 현종에게 화청지로 가도록 권하였다.[5] 그 날 이후로 무혜비를 닮은 미모에 시와 노래에까지 능한 옥환에 대해 감정이 생긴 현종은 고력사와 이 일을 상의하였다. 고력사는 옥환을 만나 현종의 생각을 암시하였고, 현종은 옥환을 화산의 도사로 출가시켜 아들인 수왕(이모)에게서 떼어놓았다. 그리고 궁안에 도교사원인 태진궁(太眞宮)을 짓고 옥환을 다시 이곳을 관리하는 여관(女冠)으로 불러들였다. 이때 양귀비의 나이 22세, 현종은 57세였다.

745년 양옥환이 27세에 귀비가 되면서, 당나라는 서서히 끝자락을 달리게 된다. 당 현종 초기에는 개원의 치를 이룩할 정도로 어진 정치를 하였지만, 양귀비의 등장 이후 양귀비 일가의 전횡이 시작되면서, 당나라는 점점 힘을 잃게 된다. 양귀비의 세 오빠에게 모두 높은 벼슬을 주었고, 세 명의 언니들 모두를 국부인에 책명할 정도로 그녀를 총애하였다. 그 중 양귀비의 사촌 오빠인 양소는 현종에게 '국충'이라는 이름을 하사받고, 승상의 지위에까지 올라 국정을 전횡한 인물로 환관 고력사와 담합하여 당 현종을 정치에서 관심을 멀어지게 한다.양귀비에게 셋째언니인 괵국부인 양옥쟁이 있었는데 미모가 아름다웠다. 현종은 괵국부인을 보고 반해 양귀비에게 입궁시키라고 명하였는데 양귀비는 질투를해 이를 거절하였고, 사이가 점점 멀어지게되어 현종은 양귀비를 퇴궁을 시키고말았는데, 고력사 와 양국충이 둘을 화해를시키고 두사람은 다시 사이가 좋아졌다고한다.

안사의 난과 최후[편집]

747년 절도사 안녹산이 등장하여, 양귀비는 그와 친해지게 된다. 새로운 권력자의 등장에 위기를 느낀 양국충은 견제를 하게 되는데, 이것은 안사의 난이 일어나 당나라가 멸망하는 원인이 된다.

756년 지덕 원년 가서한은 안녹산에게 대패하면서 잡혔고, 동관도 함락 되었다. 현종은 수도 장안을 빠져 나가, 촉(쓰촨성)으로 피난을 가게 되었고, 양귀비, 양국충, 고력사, 이형(李亨) 등도 동행을 했다.

756년 7월 15일 섬서성 마외(馬嵬)에 이르러, 전란의 원인이 된 양국충을 증오하던 진현례(陳玄禮)와 병사들은 양국충과 한국 부인들을 살해했다. 또한 진현례 등은 현종에게 ‘도적의 근본’인 양귀비를 죽일 것을 요구했다. 현종은 "양귀비는 심궁에 있었고, 양국충의 모반과는 관계가 없다"고 감쌌지만, 고력사의 진언에 의해 부득이 양귀비에게 자살을 명할 수 밖에 없었다. 고력사에 의해서 양귀비는 목매달아 죽었다.

현종은 그녀를 안장하고, 장안에 돌아간 후 이장을 명했지만, 예부시랑 이규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러나 현종은 내시에게 은밀히 이장을 명했다.

주석[편집]

  1. 장숙연, 《중국을 뒤흔든 불멸의 여인들 2》 이덕모 역, 글누림, 2011, p.62~63, ISBN 9788963271101
  2. 장숙연, p.64
  3. 이덕일, 《장군과 제왕 1》 웅진지식하우스, 2005, p.158, ISBN 9788901053776
  4. 장숙연, p.68
  5. 장숙연, p.73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