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

출생 1644년
이탈리아 크레모나
사망 1737년 12월 18일 (93세)
이탈리아 크레모나
직업 현악기 제작자
스트라디바리우스 팔라치오 레알 마드리드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Antonio Stradivari, 1644년경 - 1737년 12월 18일)는 이탈리아현악기 장인이다. 그가 만든 악기들은 그의 라틴어 이름인 "스트라디바리우스"로 불리기도 한다.

그는 현대 표준형 바이올린의 창시자로 알려져 있다. 니코로 아마티의 제자로서 바이올린을 만드는 기술이 가장 뛰어났던 사람이다.

생애[편집]

스트라디바리는 크레모나에서 알레산드로 스트라디바리와 안나 모로니 사이에서 테어났다. 그의 출생년도에 대해서는 1644년, 1649년, 1650년으로 다양한 주장이 있다. 1667년부터 1679년까지 아마티 밑에서 견습생으로 일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1680년에 스트라디바리는 피아자 산 도메니코에서 악기장으로 독립했고 그의 악기장으로서 명성이 쌓이기 시작했다. 그는 아마티의 작품에서 벗어나 그만의 악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는 그의 악기에 라틴어로 다음과 같이 표시했다. "안토니우스 스트라디바리우스 크레모네시스 파치에바트 아노 (년도)"(Antonius Stradivarius Cremonensis Faciebat Anno ..., 크레모나의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가 ... 년도에 만들다) 1698년에서 1725년 사이에 만들어진 것을 그의 가장 좋은 작품으로 여기고, 1715년을 절정기로 본다. 1730년 이후에 만들어진 악기 중에는 "sub disciplina stradivarii"라고 쓰여진 것이 있는데, 그의 아들인 오모보노와 프란체스코가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바이올린뿐만이 아니라 하프, 기타, 비올라, 첼로를 만들었는데 지금의 추정으로 모두 1100여 점이 넘는다. 현재 650여 점이 남아있다. 안토니오 스트라디바리는 크레모나에서 죽었다.

스트라디바리우스 악기[편집]

그의 악기는 모양과 색채가 아름다우며, 음색이 매우 풍부하고 화려하기로 유명하다. 그는 살아 있는 동안 1,000개가 넘는 악기를 만들었는데, 그 중 바이올린 540개, 비올라 12개, 첼로 50개가 아직 남아 있으며, 특히 1710년 이후의 제품은 가장 훌륭한 악기로 평판이 높다.[1] 많은 연주가(이작 펄만,정경화 등)들이 그가 만든 악기를 쓴다. 나머지 악기장 중에서는 과르네리만이 이와 비슷한 대우를 받고 있다.

공개 경매에서 최고의 값이 매겨진 스트라디바리우스는 2005년 뉴욕 시에서 팔린 테넌트 부인으로 $2,032,000에 낙찰됐다. 사적 매매에서는 더 비싸게 팔린 적도 있다.

주석[편집]

같이 보기[편집]

  • 진창현(일명, '동양의 스트라디바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