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스크 (대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캐넌
PSM V51 D161 The tsar cannon at moscow.png
캐넌의 역사

중세의 캐넌
대항해 시대의 함포
남북 전쟁 당시의 야포

캐넌의 작동

후장식
전장식
캐넌의 발사체 목록

나라별 캐넌

영국의 캐넌
한국의 캐넌

캐넌의 형태

핸드 캐넌
팔코네트
미니온
세이커
데미컬버린
컬버린
데미캐넌
카로네이드
봄바드
뫼르제르
바실리스크


야전포
곡사포
기관포

v  d  e  h

바실리스크는 중세에 사용되었던 대포의 한 종류로, 포신의 무게 약 1,800kg, 구경 약 13cm 정도의 매우 크고 무거운 청동제 대포이다. 길이는 평균 3미터 정도이나, 엘리자베스 여왕의 권총과 같은 일부 특수한 포의 경우는 이의 3배의 달하는 길이를 자랑하기도 했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권총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바실리스크포.

바실리스크 포의 명칭은 불을 뿜을 수 있으며 독성이 있고, 눈을 마주치는 것으로 적을 살상할 수 있다고 알려진 신화 속의 동물 바실리스크에서 비롯된 것이다. 해당 무기에서 매우 긴 사정거리 내에 발사되는 70kg 가량의 포탄의 위력은 적들을 능히 공포에 질리게 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졌다.

실제 사용 사례로는 1588년의 잉글랜드-스페인 전쟁을 들 수 있다. 해당 전쟁에서 스페인 무적함대는 잉글랜드를 침공할 때 공성용으로 쓰고자 대량의 바실리스크 포를 준비하였다. 그러나 이 대포들은 무적함대가 패배하고, 남은 선박들이 스페인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대부분이 소실되었다.

바실리스크 포의 거대한 크기는 오히려 보다 가볍고 명중률이 높은, 실속 있는 대포를 원하는 유럽 사령관들의 욕구에 따라 해당 포를 도태시키는 결과를 낳게 되었다. 대표적인 예로는 1607년 홀란드에서 제작된 '몰타 포'가 있으며, 이외에도 많은 종류의 신형포들이 바실리스크 포를 대체해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