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술레이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셸 술레이만

미셸 술레이만 (1948년 11월 21일 ~ ,아랍어: ميشال سليمان)은 레바논의 대통령이다. 2008년 5월 25일에 레바논 의회에서 열린 투표에서 전체 득표 중 118표를 얻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1] 대통령으로 당선되기 전에 레바논 군대의 참모총장을 역임하면서 군의 중립을 지켜내어 내전 위기를 넘기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1]

미셸 술레이만은 1948년 레바논, 암쉬트에서 태어났다. 1967년에 레바논 군대에 입대했으며, 1970년에 소위로서 군사학교를 졸업했다.[2] 레바논 대학교에서 정치와 행정학을 전공했으며, 모국어인 아랍어는 물론 프랑스어, 영어를 능숙하게 구사할 수 있다.[3]

참고[편집]

  1. 황정아 (2008년 5월 26일). “레바논 새 대통령 술레이만 선출”. 세계일보. 2010년 7월 4일에 확인함. 
  2. “Lebanon elects president after months of feuding”. AFP. 2008년 5월 25일. 2010년 7월 4일에 확인함. 
  3. 박선미 (2008년 5월 26일). “레바논, 새 대통령에 '미셸 술레이만'. 아시아경제. 2010년 7월 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