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궁전(宮殿)는 왕이나 왕족이 일을 보고 생활하던 건축물을 말한다. 궁궐(宮闕), 궁실, 대궐, 어궐, 왕궁 등의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개요[편집]

궁전은 때로는 정부 청사나 고위급 간부의 관저로도 쓰인다. 유럽에서는 귀족적 상징으로서 현재까지 많은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핵심 요소가 되고 있으며 아시아 건축에서도 궁궐은 빼놓을 수 없는 건축의 핵심이다. 다만 궁궐이란 것은 정부 관저의 의미보다는 고대 혹은 봉건제 왕조가 건축한 양식을 지칭한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현대에 와서 궁전은 각국의 박물관, 호텔 등으로 쓰이고 있다.

동양에서는 궁궐과 궐, 궁, 궁전은 그 의미가 다르다. 궁궐은 “궐”이라고도 부르며, 황제 또는 독립국의 군주가 정무를 보는 정궁을 뜻하며, 그보다 한 단계 격이 낮은 건축물을 “궁”이라고 부른다. 또한 동양에서 궁전은 궁이나 궐 전체보다는 그 안의 전각을 가리키는 명칭이며, 이는 서양에서 일컫는 궁전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

한국의 궁[편집]

조선의 궁궐[편집]

조선시대에 궁궐은 임금이 사는 집, 그리고 임금되기 전에 살던 집, 여행갈 때 머물렀던 집을 의미한다. 심지어 죽은 임금을 모신 사당에도 '궁'이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조선시대에 임금이 평소에 거주하고 정치행위를 펼친 궁을 정식 궁궐로 볼 수 있는데,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 경운궁(덕수궁) 다섯이 남아있다. 임진왜란을 경계이전에는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이 사용되었고, 임진왜란 후에는 창덕궁, 창경궁, 경희궁이 사용되었다. 경운궁은 조선의 궁이기도하고 대한제국의 궁이기도 하다. 조선의 궁궐은 성리학을 기반으로 하는 정치철학을 반영하여 규모가 작고 소박한 편이다. 궁궐이 크고 화려하다는 것은 백성들을 괴롭힌 흔적이기 때문에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여겼다. [1]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문화재사랑 2010년 7월호 35쪽,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