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념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관념사(history of ideas)[1]는 관념의 시대적 표현, 보존 및 변화를 다루는 역사 연구 분야다. 관념사는 지성사[2]의 자매 분야 또는 그 안에서의 특수한 접근방법이다. 관념사 연구는 철학사과학사 또는 문학사에서의 학제간 연구를 포함한다. 스웨덴에서, 관념사는 문학자 요한 노르트스트롬(Johan Nordström)이 웁살라 대학의 관념사 교수로 임명된 1930년대 이후 독립적인 학과가 되었다.

러브조이 접근법[편집]

20세기 초기에 역사학자 아서 러브조이(Arthur Lovejoy, 1973-1962)가 "관념사"라는 말을 처음 쓰고 그것에 대한 체계적 연구[3]를 시작하였다. 몇십년 동안 러브조이는 1910년부터 1939년까지 역사교수로 재직하던 존스 홉킨스 대학의 "관념사 클럽"의 정기 모임을 사회하였다.[4]

관련 프로젝트에 종사했던 학생들과 동료들 외에도 (예컨대 러브조이가 지속적으로 논쟁했던 르네 월럭(René Wellek)과 레오 스피처(Leo Spitzer) 등), 아이사이아 버린(Isaiah Berlin),[5] 미셸 푸코, 크리스토퍼 힐,[6] 존 포콕 (John Pocock) 등도 러브조이가 추구하는 관념사 정신과 가깝게 연구를 계속하여 왔다. 러브조이의 책 "존재의 거대한 연쇄"(The Great Chain of Being)[3]의 첫째 장/강좌는 그가 의도하는 관념사 연구의 과제와 범위가 무엇인지를 개관한다.

오늘날, 세계적으로 여러 대학에서 대학원 과정의 일부로서 이 분야의 교과과목을 다루고 있다.

단위 관념[편집]

러브조이의 관념사는 단위 관념 또는 개별적 관념을 분석의 기본 단위로 삼는다. 이 단위 괸념들은 관념사의 구성 요소로서 작용한다. 그것들은 본래 시간의 경과에 따라서 비교적 변화가 없지만, 단위 관념들은 새로운 패턴으로 재결합하며, 다른 역사적 시기에는 새로운 형태로 표현된다. 러브조이의 견해에 따르면, 관념사학자는 그 같은 단위 관념을 확인하고 그 역사적 발생과 새로운 형태 또는 조합에 대하여 기술할 과제가 있다.

연구 현황[편집]

퀀틴 스키너(Quentin Skinner)는 러브조이의 "댠위 관념" 방법론에 대한 비판으로 영향력이 있었다. 단위 관념 대신에, 그는 분석 대상인 텍스트와 거기에 포함된 관념들의 문화적 맥락에 대한 감수성을 제안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1. 중국어로 "관념사," 일본어로 "사상사"라고 한다.
  2. 중국어로 "사상사," 일본어로 "정신사"라고 한다.
  3. Arthur Lovejoy (1936) The Great Chain of Being: A Study of the History of an Idea. ISBN 0-674-36153-9.
  4. Arthur Lovejoy, Essays in the History of Ideas, ISBN 0-313-20504-3.
  5. Isaiah Berlin, Against the Current: Essays in the History of Ideas, ISBN 0-691-09026-2.
  6. 크리스토퍼 힐은 적어도 두사람, w:Christopher R. Hill (미국인)과 w:John Edward Christopher Hill (영국인), 여기서는 그 후자 (영국인).

바깥 고리[편집]

  • Dictionary of the History of Ideas: Studies of Selected Pivotal Ideas. [1] ed. Philip P. Wiener. Charles Scribner's Sons, New York, 1973-74. (Online edition from the University of Virginia library's Electronic Text Center.) Studies of selected pivotal ideas. This book also appeared in Chinese- and Japanese-language ed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