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록 (아우구스티누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고백록》(Confessiones)은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의 수많은 저서 가운데 가장 많이 알려지고, 가장 많이 읽히는 기독교의 중요 고전 중의 하나다. 참회록이라고도 할 때가 있지만, 이것은 적절한 제목이 아니다. 왜냐하면 이 책에서 어거스틴은 하나님께 자기의 “죄”를 고백하는 것 이상으로, 하나님께 “찬양”의 고백을 하기 때문이다. 더구나 이 책 제10권 이하에서 어거스틴은 그의 인간론, 시간관, 성경해석 방법론 등을 개진하기 때문에 그의 신학 사상과 철학 사상을 이해하는 데에도 매우 중요한 책이다.

고백록을 쓴 동기와 편찬 시기[편집]

AD 391년 로마제국기독교를 법적인 의미의(de iure) 국가종교로 삼았지만, 비신자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었고, 마니교와 이단, 도나투스파와 같은 분파의 활동도 가톨릭교회(보편적인 교회, 보편교회)에 상당한 어려움을 주고 있었다. 이에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자기가 믿는 기독교의 하나님을 옹호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함께 이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가지자고 호소할 목적으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이 책은 그가 주교로 서품받은 지 1년 뒤인 서력 397년에 집필을 시작하였고 그로부터 4년 뒤인 서력 401년 완료되었다.

고백록의 내용[편집]

고백록은 모두 13권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가운데 제1권부터 제8권까지는 자신의 회심의 길을 기술하고, 제9권부터 제13권까지는 회심한 자로서의 자신의 모습과 생각을 기술한다.

영향[편집]

이 책은, 아우구스티누스의 생전에 벌써 많은 사람들이 애독하는 책이 되었고, 그가 죽은 뒤에는 기독교의 고전으로 자리잡았다.

읽어보기[편집]

이 책에 나오는 가장 중요한 문장은 다음과 같다. 이는, 우리가 당신을 향하여 살도록, 당신께서 우리를 창조하신 까닭이오니, 우리 심령은 당신 안에서 쉼을 얻을 때까지 평안할 수 없다 (I, i, 1).

참고문헌[편집]

한국어 번역[편집]

  • 로마 가톨릭 측 번역: 성아우구스티누스 저, 최민순 역, <고백록> 서울: 바오로딸, 1965.
  • 장로교 측 번역: 성 어거스틴 지음, 김광채 옮김, <성 어거스틴의 고백록> 서울: CLC, 2004.
  • 감리교 측 번역: 성 어거스틴 지음, 선한용 옮김, <성 어거스틴의 고백록>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2003.
문학 측 번역: 성 어거스틴 저, 김병옥 옮김 <아우구스티스 고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