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신마르크스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신마르크스주의'''(Neo-Marxism)는 [[이탈리아]]의 [[그람시]], [[헝가리]]의 [[루카치]] 등이 1920년대에 주장한 [[마르크스주의]]의 변종이다분파 사상이다. 1960년대의 신좌익 사상에 영향을 주었으며 [[독일]] [[프랑크푸르트 학파]] 등 [[막스 호르크하이머]]를 중심으로 한 [[테오도어 아도르노|아도르노]]·[[허버트 마르쿠제|마르쿠제]]에 의해 1930년대에 계승된 신좌익 사상이다.
 
초기 [[마르크스주의]] 사상은 [[20세기]] 초반까지 최초의 논리적 사회주의 사상이란 이유로 그 명성을 얻었지만, 자본주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문제를 사회의 하부 구조인 경제 부분만을 언급하는 것으로 발전되었기 때문에 확실한 사회·정치 이론이 없다는 한계에 봉착했다. 이에, 상부 구조인 사회·정치 이론을 정립화하기 위해 [[이탈리아]]의 공산주의자인 [[안토니오 그람시]]가 자본주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비인간적인 문화와 인간 소외를 중점으로 문제를 다뤄 신마르크스주의 사상의 토대를 마련했다. 신마르크스주의는 [[마르크스-레닌주의]]를 비판하면서 인간소외에 대해 주된 문제 제기를 하고, [[휴머니즘]]을 중시하는 특징이 있다.
 
사회 문제를 전문적으로 분석한 마르크스주의인 신마르크스주의는 이런 특징 때문에 사회 개혁에 중점을 두는 좌익 운동인 [[신좌익|신좌익 운동]]의 토대가 되는 사상이 되었다.
 
{{글로벌세계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