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생 뒤 벨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Joachim Du Bellay.jpeg

조아생 뒤 벨레(Joachim du Bellay, 1522년 경 ~ 1560년 1월 1일)[1]는 프랑스의 시인이다.

앙제 근교서 출생. 롱사르 등과 함께 플레야드 시파를 결성하여 프랑스 시의 혁신을 꾀하였다. 이 파의 선언서 <프랑스어의 옹호와 현양>을 썼고 이어 페트라르카풍(風)의 소네트 <올리브>(1549)를 저작한 뒤에 종형(從兄)을 따라 로마에 갔다. 그러나 환멸과 회한만을 간직한 채 귀국하여 빈곤 속에서 세상을 떴다. 만년의 <애석(哀惜)시집>(1558)은 개성적인 감동과 애수에 찬 걸작이며 근대서정시의 선구라 할 만하다.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뒤 벨레"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