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서 맥아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서 맥아더

아서 맥아더 2세(Arthur MacArthur,Jr. 1845~1912)는 미국의 군인이다. 더글러스 맥아더아서 맥아더 3세의 아버지이기도 하다.

가족[편집]

아버지는 네 번째 위스콘신 주지사 아서 맥아더 경() 아내 매리 핑크니 하디 맥아더이다. 이들 부부 사이에는 다섯 자녀가 있었으며, 장남 아서 맥아더 3세는 해군 군인이 되었고, 셋째 아들 더글러스 맥아더는 이후에 육군 원수가 된다. 손자는 주일 미국 대사 더글러스 맥아더 2세가 있다.

남북전쟁[편집]

남북전쟁이 시작되면 제24 위스콘신 의용 보병 연대에 참여했다. 치카마우가 전투, 스톤즈 강 전투, 제3차 채터누가 전투, 애틀랜타 방면 작전, 제2차 프랭클린 전투에 참여한 공적으로 불과 19세에 명예 대령의 지위를 부여 받아 ‘소년 대령’(The Boy Colonel)이라는 호칭으로 유명해 졌다. 이러한 공적으로 1890년명예 훈장을 수여받았다. 제3차 채터누가 전투에서의 그의 활약을 부른 ‘온 윈스콘신’(On, Wisconsin!)이라는 노래는 위스콘신 주 주가가 되었고, 위스콘신 대학교 매디슨의 교가이기도 하다.

그는 1865년 6월에 육군 퇴역하면서 법률 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지만 곧 그만두고 말았다. 1866년 2월 23일에 제 17 사단에 미국 육군 소위로 군무로 복귀했다. 복귀한 다음 날에는 중위로, 9월에는 대위로 승진하였지만, 그대로 20년간 대위로 머물렀다.

인디언 전쟁의 시대[편집]

1885년 미국 인디언 전쟁에서 아파치 족 작전에 참가하여 제로니모 족 원주민을 섬멸시켜 1897년에 중령으로 승진 했다.

미국-필리핀 전쟁[편집]

미국-필리핀 전쟁 당시 그는 조지아에서 제3 연대 참모를 하고 있었다. 1898년 6월에 임시 승진하였고, 준장이 되면서 전쟁에 의용군 사단장으로 참여했다. 1898년 마닐라 전쟁에서 소장으로 승진되었다. 미국-필리핀 전쟁 이후 필리핀 주둔 미군 사령관이 되어 실질적인 필리핀 식민지 총독이 된다.

러일 전쟁[편집]

주일 미국 대사관 포함 주재 무관으로서 러일 전쟁을 참관 한다. 이때 아들 더글러스 맥아더를 부관으로 데리고 있었다.

주석[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