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가격 대비 성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가격대비성능에서 넘어옴)

가격 대비 성능(價格對比性能, 영어: price–performance ratio, cost–performance, cost–benefit) 또는 단순히 가성비(價性比)는 소비자 혹은 고객이 지불한 가격에 비해 제품이나 서비스의 성능이 소비자나 고객에 얼마나 큰 효용을 주는지를 나타낸다. 즉, 가격 대비 어떤 종류의 성능도 제공할 수 있는 제품의 능력을 나타낸다. 일반적으로 다른 요인을 제외하면 가격 대비 성능 비율이 낮은 제품이 수요 곡선에서 더 바람직하다.

이 용어는 단순한 비율처럼 보이지만, 가격 대비 성능이 향상되거나 향상되거나 증가할 경우 실제로는 성능을 가격으로 나눈 것을 의미한다. 즉, 가격 대비 성능이 향상된 제품의 순위를 매기는 것은 정확히 반대 비율(즉, 역비)이다.

등장 배경[편집]

저성장과 경기불황의 장기화로 인해 소득 대비 소비 비중은 필연적으로 감소할 것이다. 그러나 소비를 완전히 포기할 수는 없기 때문에 최소한의 비용으로 비슷한 수준의 소비를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냈다.[1]

예시[편집]

  • 대학교 입학을 해서 가성비 노트북을 구매했다.

같이 보기[편집]

  1. 정훈, 박 (2016년 2월 17일). “[가성비의 경제학] 가성비, 그 '슬픈' 경제학적 배경”. 《m.econovill.com》. 2020년 5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