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 66과 R 126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R 66과 R 126
위치
별자리 황새치자리
실시등급 +10.7 / +10.91
적경 04h 56m 47.0791s / 05h 36m 25.87s
적위 -69° 50′ 24.792″ / -69° 22′ 55.9″
겉보기 성질
거리 1,000 / ? 광년(300 / ? 파섹)
연주 시차 3.29 ± 1.89
형태 B0e / ?
물리적 성질
질량 30 / 70 M
기타 성질
절대등급 +3.2 / -7.6
명칭 R 66 and R 126

겉보기 등급순 별 목록
절대 등급순 별 목록
가까운 별 목록
질량이 큰 별 목록
반지름순 별 목록

R 66(또는 R 126A)과 태양계를 비교한 크기. 태양과 행성들의 크기는 왜곡되었다.
R 66, R 126 항성계의 그래프 자료.

R 66R 126미국 항공우주국스피처 우주 망원경대마젤란 성운 내에서 발견한 항성계이다. R66은 HDE 268835로도 표기하며 R 126은 HD 37974로도 표기한다. R 66과 R 126의 질량은 각각 태양의 30배와 70배이며, 둘은 먼지 원반에 둘러싸여 있다. 이 먼지 원반은 행성이 태어나는 요람이 될 것으로 추측된다.

특징[편집]

두 별은 극대거성이며 분광형은 O로 매우 큰 덩치에 극도로 뜨거우며 밝다. 두 별을 둘러싼 먼지 원반의 존재는 천문학자들을 놀라게 했는데, 그 이유는 극대거성처럼 거대한 별은 매우 강력하며 빠른 속도의 항성풍을 발산하기 때문에 먼지 원반을 성간 공간으로 불어 날려버리고, 따라서 먼지 물질들이 행성으로 뭉칠 수 없게 만들 것으로 추측해 왔기 때문이다.

천문학자들은 이 먼지 원반이 태양 ~ 명왕성 거리의 60배에 이르는(이는 약 2,340 천문단위에 이른다) 거리까지 폭넓게 확장되어 있는 것을 알아냈다. 원반 물질의 질량은 우리 태양계 카이퍼 대 물질의 열 배는 될 것으로 보인다. 캐스트너 연구진은 이들 원반이 행성이 태어나는 과정의 최초 혹은 마지막 과정에 있을 것으로 보았다. 만약 마지막 과정이라면 R 66과 R 126의 원반은 카이퍼 대의 특대판으로 볼 수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 제트추진연구소캘리포니아 기술재단 소속의 천문학자 찰스 베이츠먼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처럼 질량이 크고 강력한 항성 주위에서 태양계 행성과 같은 천체가 생겨날 것일지 아닐지는 잘 모릅니다. 그러나 만약 생겨날 수 있다면, 이들은 짧은 생명을 누리면서도 흥미로움을 선사하는 존재이겠죠.[1]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