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비에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랑수아 비에두(François Billetdoux, 1927년 9월 7일 ~ 1991년 11월 26일)는 미국인을 아버지로 하여 파리에서 태어난 프랑스극작가·배우다.

연극학교와 영화연구소를 거쳐 국립방송의 작가 겸 연출가가 되었다. 1951년에 처녀희곡 <13의 대실(貸室)>을 쓰고, 59년 <건배(乾杯)>로 주목을 끌었으며, 그 후 <텔페의 곳으로 가라>로 극작가로서의 지위를 확보했다. 그 후 <지구의 사정은 어떤가…> <흐린 뒤 맑음>이 있고, 지성(知性)과 서정성을 교묘하게 엮어내서, 현대의 부조리를 경쾌한 웃음으로 보여주고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