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 알빈 한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페르 알빈 한손
Per Albin Hansson

출생 1885년 10월 28일(1885-10-28)
Swedish civil ensign (1844–1905).svg 스웨덴 스코네
사망 1946년 10월 6일 (60세)
스웨덴 스웨덴 스톡홀름
정당 사회민주노동당
종교 루터교/스웨덴 교회
배우자 엘리자베스 프리크베르그

페르 알빈 한손 (Per Albin Hansson, 1885년 10월 28일, 쿨라달 (Kulladal) ~ 1946년 10월 6일, 스톡홀름) 은 스웨덴 사회민주당의 지도자로, 1932년~1936년, 1936년~1946년 스웨덴의 총리를 냈으며, 제2차 세계 대전 중, 스웨덴 좌익당을 제외한 주요 정당들을 포함한 연합 정부를 구성하였다.

성 장[편집]

한손은 가난한 노동자 동네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상점의 사환 노릇을 하며 성장한 뼛속 깊이 ‘근로대중’이었다. 그는 못 배우고 차별당하는 가난한 서민들의 기쁨과 슬픔과 희망과 절망을 깊이 호흡하고 공감할 줄 알았다.[1]

정치생활[편집]

이론가라기보다 탁월한 대중정치가였던 한손국민의 집 구호에서 진가를 드러낸다. 나라는 모든 국민이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집’이 되어야 한다는 이 은유는 엄청난 대중적 설득력을 발휘한다. "국가는 모든 국민들을 위한 좋은 집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던 한손 총리에게는 여생을 보낼 자기 집 한 채가 없었다.[2]

주석[편집]

  1. "한국도 '유토피아'를 꿈꿀 때다" /wikitree
  2. "한국도 '유토피아'를 꿈꿀 때다" /wikitree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