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좌표: 북위 37° 53′ 47.4936″ 동경 126° 33′ 24.2958″ / 북위 37.896526000° 동경 126.556748833° / 37.896526000; 126.556748833 제릉(齊陵)은 태조 이성계의 원비인 신의왕후 한씨의 능이다. 현재의 황해북도 개풍군 대련리에 있으며, 후릉 등과 함께 북한에 있는 조선 왕릉 중의 하나이다.

개요[편집]

신의왕후1337년 음력 9월 고려(高麗)의 동북지방 영흥(永興)의 호족 가문 출신으로 태어났다. 15살이 되던 1351년에 비슷한 호족 신분의 2살 연상인 이성계(李成桂)와 혼인을 하여 6남 2녀를 낳았다. 그중 방과는 제2대 정종이며, 방원은 제3대 태종이다. 큰 아들 방우, 둘째 방과, 세째 방의, 네째 방간, 다섯째 방원, 여섯째 방연경신공주, 경선공주를 낳았다.[1]

한씨는 조선 개국 1년 전인 1391년 음력 9월 12일, 위장병의 악화로 5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이로 인해 신덕왕후 강씨가 태조의 정비가 되는데, 이는 왕자의 난의 원인이 된다.[2] 한편 한씨는 태조 2년 1393년 음력 9월 18일 절비(節妃)로 추존되었고, 그로부터 7년 후에 정종 원년 1398년 음력 11월 11일 신의태왕후(神懿太王后)로 추존하였다.

능호는 제릉(齊陵)이며, 수도 천도 이전에 만들어진 능묘이기 때문에 개성에 위치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신의왕후 참조
  2. 한성희 기자 (2006년 9월 20일). 고려의 수도 개성을 지키는 조선 왕릉들. 오마이뉴스. 2009년 5월 18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