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도 수렴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적도 수렴대의 위성 사진
7월(빨강)과 1월(파랑)의 적도 수렴대 위치

적도 수렴대(赤道收斂帶) 또는 열대 수렴대(熱帶收斂帶)는 적도 무풍대, 적도 우림대로 알려져 있는 적도 지역에 둘러져 위치하는 띠 형태의 저기압대이다. 적도의 남, 북에서 불어오는 따뜻하고 습한 상승 공기에 따라 형성된다. 지구의 열과 습도를 분배하는 계 가운데 하나인, 저위도 환류(Hadley cell)라는 대규모 대기 환류 작용에 따라 지속적으로 공기가 공급된다. 이 공기는 뇌우 작용의 대류에 따라 상승하게 되어 이 지역에서는 연간 200일 이상 강우가 나타난다.

위치[편집]

적도 수렴대의 위치는 시기에 따라 달라진다. 육지에서는 태양의 적위에 영향을 받으며, 좀 더 명확한 형태가 나타나는 해양에서는 해수에서 공급되는 열로써 발생하는 상승류로 말미암은 계절적 차이가 뚜렷하지 않게 나타난다. 때때로 이중 적도수렴대가 적도의 남, 북쪽에 생긴다. 이러한 경우에는 두 적도 수렴대 사이에 고기압대가 나타나며, 한쪽이 우세한 경우가 많다.

날씨[편집]

적도 수렴대의 위치 변화는 적도에 위치하는 여러 나라의 강우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때문에 고위도 지역의 여름/겨울 계절과 다르게 열대 지역에는 건기/우기가 나타난다. 적도 수렴대의 장기 변화는 극심한 가뭄이나 홍수를 야기할 수 있다.

적도 수렴대에는 좀 더 북쪽이나 남쪽에 위치하는 무역풍대와는 다르게 거의 바람이 불지 않는다. 때문에 예전의 선원들은 바람이 없는 며칠을 맞이한 후 이 지역을 적도 무풍대(the doldrums)라 불렀다. 바람이 유일한 동력원이었던 시절이었으므로 이 덥고 습한 지역에 들어선다는 것은 죽음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열대 저기압 형성에의 역할[편집]

열대 저기압의 생성에는 여섯가지 요구 조건 가운데 약한 소용돌이도(low-level vorticity)가 필요하다. 적도 수렴대는 수평 바람 시어(wind shear)로도 알려진 바람의 속도와 방향이 바뀌는 곳이므로 이러한 조건이 충족된다. 또한 적도수렴대는 각 반구의 여름시기에 적도로부터 500km이상 북상하거나 남하함으로써 충분한 코리올리 힘을 받을 수 있으므로, 이 지역에서 열대 저기압의 형성되기 쉽다.

위험성[편집]

2009년 6월 1일 브라질의 리우데자네이루를 떠나 프랑스 파리로 가던 에어프랑스 447편이 대서양 적도 수렴대의 악천후에 수반된 조종시스템 문제로 대서양에 추락하여 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사망했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