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랑게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 랑게뉘 혹은 존 란제누스(John Langenus , 1891년 12월 8일 ~ 1952년 10월 1일)은 벨기에축구 심판이다. FIFA 월드컵 사상 최초의 국제 심판이자 1930년 FIFA 월드컵 결승전 주심을 맡았다.

1930년 7월 우루과이에서 시행된 1930년 FIFA 월드컵 주심으로 발탁된 그는 미국-아르헨티나전, 우루과이-아르헨티나전 등의 주심을 담당했다.

말년에는 자서전 <Whistling in the World (세계에서 휘슬을 분다)>를 저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