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우티아오, 기름에 튀겨낸 중국식 도우넛

유조(油条) 혹은 여우티야오는 길게 두 가닥으로 반죽된 밀가루를 기름에 튀겨서 만든 면음식이다.

저장 성 항저우에서 기원된 음식으로 주로 저녁에 먹는다. 광둥 성 사람들은 유적귀(油炸鬼)라고 하고 북방쪽에서는 꽈즈(果子)라고 하기도 한다.

개요[편집]

중국에서 주로 아침에 먹는 음식으로 밀가루 반죽을 발효시켜 소금으로 간한 다음 30cm 길이의 길쭉한 모양으로 만들어 기름에 튀긴 푸석푸석한 면음식으로 중간을 자르면 큰 구멍이 숭숭 나 있다. 밀가루를 묽게 반죽해서 반나절 놓았두었다가 젓가락 두께 만큼씩 기름에 튀기면 방망이만큼 부푸러오른다. 이 음식은 길거리 노점상 같은 데서 간단히 사먹을 수 있다. 여우티아오는 튀겨낸 것이라 기름이 많아 그냥 먹으면 느끼하기 때문에 콩국인 더우쟝과 함께 먹는데, 더우장에 여러 종류의 콩을 넣어 먹기도 하고 맛과 온도를 기호에 따라 다르게 해서 먹기도 한다. 여우티아오를 손으로 뜯어서 더우쟝에 넣어 부드럽게 해서 먹는다. 여우티아오는 중국인들이 아침으로 즐겨 먹는 음식이다.

기원과 이름[편집]

진회 부부를 본 딴 유조

중국 남송 시대 재상이었던 진회가 주전파 악비를 살해하자, 수도 임안의 씨후 일대에서 밀가루 반죽으로 2개를 꼬아 진회 부부의 모형을 만들어 기름에 튀겨 죽이는 형(팽형)을 집행함으로써 원한을 풀었기 때문에 그때부터 만들어진 요리가 유조이다. 즉, 이 음식의 기원은 진회의 소행에 불만을 가진 민중이 밀가루로 만든 진회의 인형을 고열의 기름에 튀겨 지옥의 고통을 맛보게 하려고 했던 데서 탄생한 것이다. 유조는 중국어로 '여우티아오'라고 불리는데, '진회를 기름에 튀겨 먹어버리겠다.'는 의미라고 한다.

한국전쟁 초기 광동지방에서는 미국의 장군 더글러스 맥아더에 대한 적개심을 표현하기 위해서 '유조맥귀'라는 이름으로 이 음식을 부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