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집이 스스로 지어지리라 생각하지 마세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 사람이 집을 지으려 했다. 몇몇 이웃이 그를 도우러 왔고, 그들은 열정적으로 일했지만, 계획이나 조직력은 없었다.


이윽고, 건축 감독관이 들렀다. “이 계단은 위험해 보이는군요.” 검열관은 줄자를 꺼내 들며 말했다. “그리고 이 치수라면, 너무 좁아요.”
집 짓는 사람이 답했다. “다른 사람이 고치겠죠.”
감독관은 자리를 옮겨 걱정스럽게 말했다. “이 벽은 지탱하기 힘들어 보이는군요!”
“상관없어요.” 집 짓는 사람이 대답했다. “벽에 대해선 잘 모르거든요.”
“그리고 보세요!” 감독관이 소리쳤다. “천장도 없잖아요! 이 집에 살 사람은 비가 올 때면 정말 화가 나겠군요!”
“아니요!” 집 짓는 사람이 화를 내며 반박했다. “비가 올 일은 절대 없어요!”
감독관은 그를 무시했다. “이 집은 좋지 않아요. 헐어 버려야 해요.” 다음날, 집 짓는 사람은 문제를 고칠 생각은 안 하고 집을 허는 것을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데 시간을 보냈다.


위키백과의 빈칸을 찾게 될 때가 있습니다. 아무도 생각하지 않았던 주제나 당신은 아는데 소수의 사람만이 써놓은 글 말이죠. 아마 붉은 글자를 따라 화면에 나타난 커다란 편집 상자의 부름을 들었을지도 모릅니다.

계획이 모자라거나 잘못 지어진 글이 고쳐지지 않는다면 건물처럼 헐려야 합니다.

다음 이야기는 매일 수백 번도 넘게 재현됩니다. 편집자가 진심에서 우러나온 글을 몇 줄 적습니다. 몇 분 안 지나서 그의 글에 삭제 토론이나 삭제 신청이 붙습니다. 좌절감이 들고 상처받았을 수도 있지만, 새로 만들어진 문서를 순찰하는 편집자들은 우리의 공통된 목표만을 기준으로 삼습니다. 바로 ‘백과사전’이라는 겁니다.

건물을 짓는 것처럼, 위키백과에도 따라야 할 중요한 규칙이 있습니다. 검열관이 직접 뭔가를 고쳐주거나 눈을 감아주며 언젠가는 알아서 문제가 해결되길 기다릴 수는 없습니다.

당신이 쓴 글의 주제가 중요한가요? 글에서 스스로 증명하세요. 독자들이 추측하거나 당신을 위해 조사해주리라 기대하지 마세요. 글에 출처가 필요하다고요? 저기 밖에 출처가 많다고 불평하지 말고, 직접 글에 달아주세요.

자, 그러면 어떻게 좌절을 피할 수 있을까요? 간단합니다.

  • 건축 규정을 배워서 피해야 할 실수를 알아봅니다.
  • 계획을 세웁니다. 그리고 시작하기 전에 근거를 준비합니다.
  • 문제가 있다면, 그것을 지적한 사람에게 불만을 하거나 삭제 토론에서 논쟁하지 말고, 고칩시다!

무엇보다도, 언젠가는 고쳐질 거라고 말하면 문제를 지나쳐 줄 거라고 기대하지 마세요.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