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액재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딸기 양액재배

양액재배(養液栽培)는 토양을 이용하지 않은 무토양 상태에서 작물을 여러가지 방법으로 지지 고정시키고, 작물생육에 필요한 필수원소를 그 흡수비율에 따라 적당한 농도로 용해시킨 배양액으로 작물을 재배하는 방법이다. 하이드로포닉스, 용액재배, 무토양재배, 수경재배 등으로 불린다.[1]

양액재배의 종류[편집]

고형배지경 양액재배 방식[편집]

  • 펄라이트경 : 펄라이트는 화산용암이나 마그마가 지표의 호수, 강 등으로 흘러들어 급격한 냉각에 의해 형성된 것으로, 이 펄라이트를 배지로 이용하여 재배하는 방식. 수분이 빨리 빠져나가 비료의 집적이 거의 없어 수분피해와 염류장해가 염려가 적다. 하지만 물과 비료의 소모가 큰 것이 단점이다.
  • 암면경 : 암면은 현무암이나 제철소에서 부산물로 얻어지는 폐기물 등을 섬유화시킨 것으로 불용성 무기물이다. 암면을 성형화하여 그 위에 양액을 공급하면서 재배하는 방식이다.
  • 왕겨경 : 초기 시설투자비를 줄이기 위해 왕겨나 왕겨를 태운 훈탄을 배지로 해서 재배상을 만들고 작물별로 적합한 양액을 공급하면서 재배하는 방식이다.
  • 코코핏 : 코코넛의 겉껍질 섬유를 가공하여 만든 배지. 보수력과 보비력이 높다. 대신 물과 잔류 염분이 잘 빠져나가지 않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비고형배지경(수기경) 양액재배 방식[편집]

  • 분무경 : 뿌리를 양액에 담그지 않고 스티로폼이나 목재 등으로 햇빛을 차단한 베드를 공기중에 노출시키고 배양액을 2~3분마다 수초씩 분무하여 재배하는 방식이다.
  • 수경방식 : 불투광성 재배 베드를 콘크리트, 플라스틱, 스티로폼으로 만들고 여기에 배양액을 채우고 그 위에 정식판을 덮어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이다.[2]

양액재배의 장단점[편집]

장점[편집]

  • 시설재배의 연작장해를 피할 수 있다.
  • 장치화와 기계화 등으로 규모확대가 가능하다.
  • 작업환경이 깨끗하다.
  • 기업적인 경영을 할 수 있다.
  • 환경친화형 농업이 가능하다.
  • 자신만의 기술 개발이 가능하다.
  • 풍흉의 차이 없이 안정 수확이 가능하다.
  • 동일한 환경에서 장기간에 걸쳐 연속재배를 할 수 있다.

단점[편집]

  • 초기의 시설설비 투자액이 많이 소요된다.
  • 순환식 양액재배에서는 식물병원균의 오염속도가 빠르다.
  • 완충능이 낮아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하므로, 유해물질의 농도가 증가할 수 있다.[3]

주석[편집]

  1. 농촌진흥청. 표준영농교본 ; 71. 양액재배기술. 1997. [수원] 농촌진흥청. p.39
  2. 농촌진흥청. 표준영농교본 ; 71. 양액재배기술. 1997. [수원] 농촌진흥청. p.40-55
  3. 이광식. 2001. "고품질 장미 생산을 위한 양액재배 기술", 농수산물무역정보. 통권 제148호 (2001. 2). p.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