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브레히트 폰 프로이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알브레히트 프로이센

알브레히트 폰 프로이센(독일어: Albrecht von Preußen, 1490년 5월 17일 - 1568년 3월 20일) 또는 프로이센의 알브레히트(Albert of Prussia)는 독일의 귀족으로, 호엔촐레른 왕가 출신 초대 프로이센 공작이며, 37대 튜턴 기사단의 단장이었다. 브란덴부르크선제후 알브레히트 3세 아킬레스의 손자이자 안스바흐 백작 프리드리히 1세의 아들이었다. 그는 루터의 종교개혁을 공식으로 지지한 몇안되는 군주이며, 폴란드에서 최초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을 공식 지지한 소수의 군주였다.

독일의 귀족이자 프로이센 공국의 초대 공작이며, 튜튼기사단의 그랜드마스터를 역임하였다. 프로이센 정부의 창설자이자 초대 통치자이며, 루터교를 국교로 삼은 최초의 국가 군주기도 하다. 1525년 2월 10일 폴란드 국왕이었던 외삼촌 지기스문트 1세에 의해 프로이센 공작에 임명되었다. 어머니를 통해 폴란드계 혼혈 독일인인 알브레히트는 독일의 제후들 중 마르틴 루터종교 개혁을 적극 지지하였고, 폴란드코페르니쿠스지동설에도 적극 지지하였다. 코페르니쿠스는 알베르트의 가신, 측근들을 직접 진료하기도 했다.

생애[편집]

출생과 가계[편집]

아버지는 브란덴부르크-안스바흐의 백작 프리드리히 1세이고 어머니는 리투아니나폴란드의 왕 카슈미르 4세의 딸 소피아였다. 또한 소피아의 친정어머니는 합스부르크 왕가알베르트 2세의 딸 엘리자베스였다.

호엔촐레른 왕가의 분가인 호엔촐레른 안스바흐 가문의 인물로, 아버지 프리드리히 1세브란덴부르크 선제후안스바흐 백작알브레히트 3세 아킬레스의 셋째 아들이자 알브레히트 아킬레스가 사보이의 안나(Anna of Saxony)와 재혼해서 얻은 첫 아들이었다.[1] 알브레히트 아킬레스의 첫째 아들은 요한 키케로로, 프리드리히 대왕빌헬름 1세의 직계 선조가 된다. 그의 고조할아버지인 뉘른베르크 변경백 프리드리히 1세(뉘른베르크 백작으로는 6세)가 신성로마제국 황제 지기스문트로부터 1415년 브란덴부르크 선제후 직책을 넘겨받았다.[2]

알베르트의 6대조 뉘른베르크 변경백 프리드리히 5세1398년 죽으면서 뉘른베르크 변경백작 직은 아들 요한 3세에게 주고, 영토의 반을 나눠 브란덴부르크-콜롬바흐 백작직을 주고, 다른 아들 프리드리히 1세를 위해 브란덴부르크-안스바흐 백작직을 신설해서 넘겨주었다. 그러나 콜롬바흐 백작직이나 뉘른베르크 변경백작직 역시 요한 3세이 아들 없이 죽으면서 동생인 프리드리히 1세가 차지했다. 프리드리히 1세는 1440년 죽으면서 다시 프리드리히 2세에게 선제후직을, 다른 아들 알브레히트 3세 아킬레스에게는 브란덴부르크 안스바흐 백작직을 넘겨주었다. 그러나 알브레히트 3세 아킬레스 역시 형 프리드리히가 1471년 아들이 없이 죽자 선제후직을 차지한다.[3]

할아버지 알브레히트 아킬레스는 안스바흐 변경백작직을 아버지 프리드리히 1세에게, 브란덴부르크 선제후직은 큰아버지 요한 키케로에게 넘겨주었다.

튜튼 기사단과 프로이센 공국 건국[편집]

브란덴부르크-안스바흐의 백작 프리드리히 1세의 셋째 아들이었던 알베르트는 청소년기에 쾰른 대성당에서 그리스도교 규범을 배웠으며, 주로 쾰른 선제후 헤르만 4세의 궁정에서 시간을 보냈다. 1508년에는 황제 막시밀리안 1세를 따라 이탈리아를 다녀왔으며 얼마 뒤에 헝가리에 도착했다. 1511년 튜튼 기사단의 그랜드마스터이며 작센 공작프리드리히 1세로부터 후계자로 지명되었다. 그는 1527년 튜튼 기사단 그랜드마스터직을 카논부르크의 왈터에게 물려주었다.

그는 중남부 프로이센을 원하던 황제 막시밀리안 1세를 설득하여 1521년 폴란드와 오스트리아 간의 갈등을 완화시켰다. 한편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으로 종교 갈등이 발생했을 때 그는 작센공 프리드리히 3세 등과 함께 몇 안되는 루터 지지자가 되었다. 1525년 2월 10일 그는 외삼촌 지기스문트 1세로부터 새로운 영지인 프로이센을 창설, 할당받고 프로이센 공작에 임명되었다. 또한 그는 루터파를 국교로 삼았다.

정치, 사회개혁 지지와 최후[편집]

폴란드에서 최초로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을 공식 지지하였다. 코페르니쿠스는 폴란드 본국의 외교관이자 의사로 알베르트의 측근들을 치료하기도 했다. 또한 알베르트는 새 달력 제정을 생각하여 프로이센 내의 루터교도 천문학자들을 동원하여 코페르니쿠스 체계를 이용한 천문계산을 작성하도록 지지했다. 이 계산표는 로마 그레고리우스 교황의 달력 개혁에도 영향을 준다.

신성 로마 제국 국내의 정치에 적극적이던 그는 카를 5세 황제에 맞서 마르틴 루터의 종교 개혁을 적극 지지하기도 했다. 마르틴 루터의 종교 개혁을 지지한 알베르트는 1527년 튜튼 기사단 그랜드마스터직을 카논부르크의 왈터에게 넘겨주고, 자신도 로마 가톨릭에서 루터교로 개종하였다. 알베르트는 1526년 덴마크의 프레더릭 1세의 딸 도로테아(1504 - 1547)와 결혼하여 4녀 2남을 두었지만 두 아들 프리드리히 알베르트는 2살, 알베르트는 1살때 죽었다. 1550년 브론스위크-르네부르크 백작 에릭의 딸 안나 마리아와 재혼하여 딸 엘리자베스와 아들 알베르트 프리드리히를 두었다. 1568년 3월 20일 역병(plague)에 걸려서 사망했다. 그가 병에 걸린지 16시간 만에 그의 재혼한 부인 안나 마리아 역시 역병에 감염되어 같은 날 사망하게 된다.

주석[편집]

  1. 알브레히트 아킬레스의 본부인은 바덴의 마르그리트이다.
  2. 브란덴부르크의 선제후직은 본래 브란덴부르크 백작령이었다가 비텔스바흐 가문 신성로마 황제 루트비히 4세의 아들 루트비히 5세에게 넘어갔고, 루트비히 4세 황제의 다른 아들이자 5세의 이복동생 루트비히 6세 때에 선제후령이 되었다. 이후 황제 룩셈부르크 가문의 카를 4세가 자기 아들 윈체슬라스에게 주었다가 지기스문트에게로 넘어왔고 지기스문트는 뉘른베르크 변경백 프리드리히 1세에게 양도하였다.
  3. 원래 아들이 없었던 프리드리히 1세의 아들 프리드리히 2세는 동생인 알브레히트 3세 아킬레스에게 브란덴부르크 선제후직을 물려주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