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은뱅이 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소해면상뇌증에 걸린

앉은뱅이 소(downer cow, 다우너 소, 주저앉는 소)는 주로 정육업이나 낙농업에서 걷거나 설 수 없는 를 일컫는 용어이다.[1][2] 이런 상태는 질병이나 부상(負傷) 등으로 나타날 수 있으며, 거의 대부분의 경우 계속 키우는 것보다는 도축(屠畜)하는 것이 축산업의 비용 측면이나 인도적 차원에서 바람직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소가 일어설 수 없게 되는 대표적인 원인은 케톤증(Ketosis), 저마그네슘혈증(Hypomagnesaemia), 저칼슘혈증(Hypocalcaemia) 등의 병이나 선천적으로 면역력이 약하여 골격이 약해지는 경우에 발생 가능하며[3], 송아지의 난산과 관련이 있거나 소가 구덩이에 빠져 다리를 다치는 경우도 있다. 그보다 흔한 일은 아니지만, 신경과 관련된 병이 원인이 되어 식용에 사용할 수 없게 될 수 있다. 광우병도 이에 포함된다.

최근 광우병(MCD/BSE)이 화제가 되어 널리 알려졌는데, 이 병에 감염된 소가 병세악화로 '다우너 소'가 될 수 있다.[4] 이러한 '다우너 소' 처리에 대한 규정은 나라마다 다르다. 미국에서는 몇 차례 다우너 소의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되었고, 이러한 소의 도축 금지 법규를 추진중이다.[5] 2009년 11월 7일 한국 농림수산식품부에서 '축산물가공처리법 개정법률'을 통해 '다우너 소'가 도축 금지되었다. [6]

주석[편집]

  1. 美 ‘앉은뱅이 소’ 도축ㆍ유통 전면금지《헤럴드경제》2009.03.15.10:51
  2. 오바마 '앉은뱅이 소, 도축-유통 전면금지' 발표《노컷뉴스》2009-03-15 02:08
  3. '주저앉는 소' 원인 59개… 광우병은 그중 하나, 《동아일보》, 2008.6.27.
  4. 광우병으로 증상을 보이는 소는 2주 ~ 6개월 정도 지나면 죽게 된다.
  5. 美단체, `다우너 소` 학대 동영상 세 번째 공개, 《전자신문》, 2008.6.26.
  6. 다우너 소 도축 금지된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