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타락시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타락시아(ataraxia)는 헬레니즘(hellenisum) 시대의 인간의 자연스러운 본성에 근거하여 쾌락의 획득과 고통의 회피가 인간을 행복하게 한다고 주장한 에피쿠로스학파가 감정적, 정신적 동요나 혼한이 없는 평정심의 상태를 표현한 말이다. 스토아학파의 아파테이아(apatheia)와 자주 비교되는 용어이다.[1]

의미[편집]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전부 제거하여 정신적인 동요나 혼란이 없는 평정심의 상태

에피쿠로스의 쾌락과 쾌락주의의 역설[편집]

에피쿠로스가 추구한 쾌락은 정신적이고 지속적인 쾌락이다. 감각적이고 순간적인 쾌락을 추구할 경우 쾌락주의의 역설에 빠질 우려가 있어 이를 추구하지 않았다. 쾌락주의의 역설이란 육체적 쾌락을 추구하면 할수록 점점 더 강도가 높은 쾌락을 원하게 되어 결국에는 고통과 근심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에피쿠로스학파는 어떤 쾌락을 추구하기보다 고통과 근심을 제거하여 평온한 상태를 추구하는 소극적 쾌락주의를 지향하였다.[2]

주석[편집]

  1. 박찬구외,2011,고등학교윤리와사상,p145
  2. 정창우 외 고등학교 윤리와 사상 교과서(주) 미래엔 p.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