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포니아 콘체르탄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라틴어: sinfonia concertante) 또는 협주교향곡고전시대 음악의 한 종류로, 협주곡교향곡이 섞인 형태이다. 하나 또는 그 이상의 독주자들이 등장한다는 면에서 협주곡적이나, 독주 악기군(Solo)가 관현악(Orchestra)과는 다른 주제를 연주한다는 점에서 협주곡(Concerto) 와는 구분된다. 때문에, 여타의 협주곡들에서처럼 독주자들이 특히 부각되지는 않고, 이러한 면으로 볼 때 교향곡적이다.

고전 시대[편집]

고전 시대 전의 바로크 시대까지는 협주곡(콘체르토)과 교향곡(심포니 또는 신포니아)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았다. 예컨대, 무대 음악을 위한 서곡에 신포니아라는 이름이 붙기도 하였고, 안토니오 비발디의 경우에는 뚜렷한 독주자가 없는(즉, 그의 신포니아 곡들과 별 차이가 없는) 협주곡을 여러 곡 작곡하기도 하였다. 신포니아 콘테르탄테에 비견되는 바로크 시대 음악 양식에는 콘체르토 그로소(합주협주곡)가 있다.

고전 시대에 이르러, 교향곡과 협주곡은 보다 명확하게 나뉘게 되었고(콘체르토 그로소 장르도 사라졌다), 18세기 후반의 만하임 악파 등의 작곡가들은 두 장르의 혼합을 시도하였다. 한편, 요한 크리스티안 바흐1770년대 초부터 파리에서 콘체르탄테 심포니 곡들을 발표했었다. 1777년부터 만하임악파와의 교류가 있었지만, 아마도 J. C. 바흐의 곡 발표는 알지 못했을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는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를 작곡하는 데 상당한 노력을 기울였다.

모차르트의 유명한 신포니아 콘체르탄테에는 다음과 같은 곡들이 있다.

요제프 하이든는 100곡이 넘는 교향곡과 협주곡을 작곡했지만,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는 현재는 종종 교향곡 105번으로 불리기도 하는 단 한 곡 만을 작곡했다. 그러나 그의 신포니아 콘테르탄테는 보다 교향곡적인 모차르트의 곡들과는 달리 독주자들을 오케스트라와 대비시키는 콘체르토 그로소 양식과 더 가깝다.

루트비히 판 베토벤은 신포니아 콘체르탄테 장르의 곡을 작곡하지 않았지만, 삼중협주곡이 그것에 대응한다고 하는 이들도 있다[1].

낭만 시대[편집]

고전 시대 이후로 소수의 작곡가들이 계속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를 작곡해왔다. 루이 엑토르 베를리오즈의 비올라와 오케스트라를 위한 《이탈리아의 해롤드》와 같은 곡은 이 장르에 가깝다.

피아노가 협주곡적인 부분을 맡는 비슷한 곡에는 뱅상 댕디프랑스 산사람들의 노래에 의한 교향곡(또는 세벤느 교향곡)이 있다.

20세기[편집]

20세기에는, 프랑크 마르탕말콤 윌리엄슨 등의 작곡가들이 그들의 작품에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라는 이름을 다시금 붙였다. 프로코피예프의 작품에는 첼로 독주자가, 마르챙의 작품에는 고전 시대 풍을 연상시키는 피아노, 하프시코드, 쳄발로 등 여러 독주자가 등장한다. 요제프 용엔1926년심포니 콘체르탄테 Op. 81(오르간 독주자)과 피터 맥스웰 데이비스현악 오중주, 팀파니와 현악 오케스트라를 위한 신포니아 콘체르탄테(1982년)도 있다.

P. D. Q. 바흐도 (풍자적인) 신포니아 콘체르탄테를 작곡했다.

함께 읽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1. 《베토벤 - 삼중협주곡/합창환상곡》(Capriccio Classic Productions No. 180240, 1988) CD 소책자의 설명을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