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순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신순남'(申順南, 러시아어: Николай Сергеевич Шин 니콜라이 세르게예비치 신[*], 1928년 ~ 2006년 8월 18일)은 고려인 화가로 달네고르스크에서 출생했다. 1937년 강제 이주 정책으로 중앙아시아로 이주한 뒤에는 카자흐스탄에 잠시 살았다. 1940년 타슈켄트에 정착하였다. 2006년에 타슈켄트에서 사망했다.

초기 삶[편집]

신순남은 어린 시절에 매우 가난했다. 신순남이 4살이었을 때 그의 아버지는 21살에 사망했다. 그의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 그의 어머니는 1년뒤에 재혼했다. 1937년에 신순남과 가족들은 다른 고려인들과 마찬가지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했다. 강제 이주 뒤에 가족들은 카자흐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에 거주했다. 1940년부터 타슈켄트에 거주하기 시작했다.

미술 활동[편집]

1949년에 신순남은 타슈켄트의 반코프 예술학교를 졸업했다. 그리고 화가로써 활동을 시작했다.

작품[편집]

1997년 6월국립현대미술관에서 그의 작품인 《한민족유민사》를 비롯한《부채》《전설》등이 발표되었다.

전시회[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