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칸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유고슬라비아의 분열과정

발칸화(Balkanization)란 어떤 나라나 지역이 서로 적대적이거나 비협조적인 여러개의 작은 나라나 지역으로 쪼개지는 현상을 일컫는 지정학적 용어이다. 이 말은 20세기 발칸반도에서 일어난 여러 분쟁에서 비롯되었다. 첫 "발칸화"는 발칸전쟁을 통해 일어났고, 1991년 이후의 유고 전쟁에서 다시 나타났다. 유고슬라비아 연방공화국은 발칸화를 통해 슬로베니아,마케도니아,크로아티아,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몬테네그로순으로 갈기갈기 찢어졌으며, 이 가운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나라 내부가 다시 세르비아계와 보스니아 이슬람(보스니악)과 크로아티아계로 나뉘어 있다. 2000년대 들어서는 세르비아의 자치주 지위에 있던 코소보가 다시 독립을 선언하여, 발칸화의 끝을 보여 주었다.

이 용어는 또한 다른 종류의 분열에도 비유적으로 쓰이는데, 예를 들어 인터넷이 고립된 여러 개의 섬처럼 나뉘어 있는 현상이나, 국제협력이 서로 적대적인 정책 때문에 깨지는 경우 따위가 해당된다. 또한 사람의 언어, 프로그램 언어나 데이터 파일포맷 등이 분화발전하는 것을 나타내는 데에도 쓴다.

2007년 1월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는 스코틀랜드의 독립움직임을 가리켜 "브리튼의 발칸화"라는 표현을 썼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