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하올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Shrine of Bahá'u'lláh

미르자 알리 호세인(Mírzá `Alí Ḥossein, 1817년 ~ 1892년)은 뒤에 바하올라(Bahá'u'lláh, 아랍어로 '하느님의 영광'이라는 뜻)이라는 직함을 사용했다. 그는 바하이 신앙의 창시자로서 자기 자신이 신문명 시대의 인류를 위한 하느님의 사자라고 주장했다.

그의 종교는 당시에 이란에서 크나큰 이슈로 등장했던 바비교와 매우 밀접한 연관이 있다. 이 바비교는 다시금 오늘날 이란의 국교인 시아파 이슬람교의 교리와 매우 깊은 관련이 있다. 요약해 기술하자면, 이슬람교의 일부 시아파에서는, 이슬람교의 창시자인 무함마드의 가르침을 바르게 해석하고 하느님의 가르침에 따라 이슬람 사회를 포함한 인류 세계를 인도할 지도자가 누구인가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런 성직의 지도자를 이맘이라고 하는데, 일반적으로 모함마드의 사위인 알리 이븐 아비 탈리브를 포함하여 그 후손 총 12명을 인정하고 있다. 그중 맨 마지막 12번째 이맘이 인간 세속에서 사라졌는데 이를 성식이라고 하며, 성식한 이맘이 다시금 세상에 나타나고 성지에 순례 올 것이라는 예언을 믿고 있다. 이 이맘을 특별히 마디라고 한다. 바비교의 창시자의 바압(일명 바브)가 바로 그 마디라는 것이다. 이 바압이라는 교주는 7년간 하느님의 메시지를 전하면서 자신 이후에 하느님의 사자가 나타날 것이니 그를 영접하라는 말씀을 간곡히 거듭 부탁하셨다. 바하이 신앙을 가진 이들은 그를 일컬어 "하느님이 현시하실 분"이라고 말한다. 쉽게 말해 하느님의 뜻을 인류에게 전달할 분이 곧 나타나실 것이라는 예언을 바압이라는 분이 남기셨다는 것이다. 그 예언에 따라 종교 역사에 마침내 등장하신 분이 바로 이 바하올라라는 것이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바하올라께서는 당신 자신이 이 시대의 하느님의 현시자이자, 재림한 예수(라틴어 성경에서는 요한복음 14,15,16장에서 보혜사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이자, 이슬람 전통인 하디쓰의 호세인이자, 불교의 미륵불이자 힌두교 크리슈나의 환생(부활) 등 인류가 접했던 과거의 종교의 예언에 나오는 궁극적인 대언자(하느님의 메시지를 인류에게 가르치는 성인)에 해당한다고 선포하셨다. 이 때가 1863년 5월 23일이다. 바하올라는 당신이 나타난 바로 이 시대가 과거의 종교의 경전에서 표현되는 그토록 갈망했던 "날"이며 당신과의 만남이 모든 하느님 믿던 신실하고 경건한 사람들이 그토록 애타게 고대하는 바로 그 목적이었다고 역설했다. 또한 당신의 새로운 계시로써 과거의 모든 종교의 계시의 가르침이 보다 고양되고 궁극적인 위치에 놓이게 되었다고 말했다.

바하올라의 묘는 이스라엘의 바아지(Bahji)에 있다. 바하올라는 그러한 계시로서 여러 책을 남겼는데 이란어와 아랍어로 쓰여진 원전의 극히 일부만이 영어, 프랑스어, 에스파냐어, 중국어로 번역되어 있다. 한국에서는 그의 저서 중 케타베악닥스(지성서; 이 시대의 인류가 행복하게 살기 위한 하느님의 율법서)가 2006년 이전에 출판될 예정이며 케타베이깐(확신의 서; 당시의 바압이 이슬람교 경전인 꼬란의 예언대로 하느님 뜻에 따라 나타나신 분이라는 확증을 담은 책)의 대부분의 내용이 번역되어 2010년쯤 출간을 기다리고 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