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서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문서설 또는 벨하우젠 설모세 5경이 독립적이고 유사하면서 완전히 갖추어진 형태의 서술로 되어있고, 그것들이 일련의 편집자들에 의해 현재의 모습으로 조합되었다고 주장하는 이론이다. 이 편집형태는 주로 4가지로 인식되는데, 이것이 문서설의 주요부분인 것은 아니다.

구약성서의 문서 가설도

성서 본문의 모순되는 부분을 조합하기 위해서, 그리고 강제적으로 본문을 설명하고 조합하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18세기와 19세기에 자료비평을 하는 성서학자들은 토라가 당시 몇몇의 일관성 없는 각각의 독립적인 문서들이 채택되어 조합된 모습으로 작성되었다는 이론에 이르게 된다. 이 설은 점차적으로 19세기에 걸쳐, 4가지 주요 자료, 일련의 편집자들에 의해 최종적인 형태로 조합된 것이 되었다는 설로 발전되었다.-R.[1] 이 4가지 자료는 야웨이스트(Yahwist or Jahwist), J (J는 독일어에서 영어의 Y발음과 같다); 엘로히스트(Elohist), E; 신명기 작자(the Deuteronomist), D, (신명기인 Deuteronomy의 D에서 나온 이름, 토라에서 D가 차지하는 범위); 그리고 제사장적 편집자(the Priestly Writer), P.[2]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