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아 올리비아 다 시우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리아 올리비아 다 시우바(포르투갈어: Maria Olívia da Silva, 1880년 2월 28일 ~ 2010년 7월 8일)는 하빕 미얀, 사칸 도소바에 이어 3번째로 오래 산 사람이다. 1880년 2월 28일에 태어난 그녀는 400명의 대가족을 이루고 있으며 60세의 아들과 함께 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