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고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등고선을 이용한 지형도
등고선을 표시한 삼차원 디지털 지도

등고선(等高線)은 바다의 평균 수면을 기준으로 하여 같은 높이의 지점을 이은 곡선이다. 대축척 지형도에서는 이 등고선으로 지형의 높낮이를 나타낸다.[1]

지형도에서도 등고선의 사이가 좁은 곳은 급경사이고, 등고선의 사이가 넓은 곳은 경사가 완만한 지형이 된다. 산꼭대기에는 ▲표시를 하여 높이를 표시하고, 등고선에 따라 숫자를 기입하여 그 높이를 나타낸다. 또 고개에도 높이를 기록하고, 호수나 늪의 수면에도 해면으로부터 평균 높이를 써 넣는다.[1]

일정 높이마다 그려져 있는 선을 ‘주곡선’이라고 한다. 5번째 등고선은 특히 굵은 선으로 그려져 있는데, 이는 등고선을 쉽게 셀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계곡선’이라고 한다. 경사가 완만한 부분에서는 주곡선과 주곡선 사이에 파선을 그려 일정 간격 이하의 토지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일이 있는데, 이를 ‘간곡선’ 또는 ‘제1차 보조 곡선’이라고 한다. 또 주곡선과 제1차 보조 곡선 사이에 점선으로 토지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경우도 있는데, 이를 ‘조곡선’ 또는 ‘제2차 보조 곡선’이라고 한다.[1]

수준 원점[편집]

토지의 높이를 재는 기준을 ‘수준 원점’이라고 하는데, 대한민국에서는 인천만의 평균 해수면이 수준 원점으로 되어 있다.[1]

주석[편집]

  1. 등고선, 《글로벌 세계 대백과》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