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군 포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군 포로(國軍捕虜)는 한국 전쟁의 기간 동안 전투 중 조선인민군중국인민지원군에 항복하거나 포획된 한국군 포로를 말한다. 1953년 정전협정 체결시 국제 연합군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쟁 중 포로로 붙집히거나 실종된 한국군을 8만2,000여명으로 추산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이 중 8,300여명만 송환했다.

국군 포로 귀환 문제[편집]

조창호 예비역 중위를 시작으로 대한민국으로 돌아온 국군포로2006년 현재 40여 명에 이른다.

대한민국 정부가 파악한 북한 생존 국군 포로만 540여 명, 휴전 후 납북된 민간인도 400여 명으로 추산된다. 남한에서는 대한민국 정부가 이들의 귀환 문제를 북한과의 대화 의제에도 포함시키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이 보수층을 중심으로 상당하다. 국군포로 문제에 관심을 보이는 이들은,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1년 후에 김대중 대통령이 비전향장기수 64명을 전원 북송하는 조치를 취하였으나, 이후 2006년까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지나면서도 대한민국 정부는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을 송환 시키기 위한 어떤 뚜렷한 노력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북한에서는 비전향 장기수와 국군 포로 문제는 전혀 별개라 주장하고 있으며, 포로 문제는 1953년 이승만 대통령의 반공포로 석방 사건때 남한이 먼저 포로송환협정을 위반함으로써 더 이상 재론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북측은 6.25 전쟁 이후 북한에 남은 국군포로는 모두 스스로 원하여 북한을 택함으로써 '해방전사'로 편입되었다고 밝히고 있다.

한편, 한국 전쟁 참전용사 및 국군 포로 출신으로 구성된 재미 국군포로 송환위원회가 국제 형사 재판소(ICC)와 유엔 인권위원회(UNHCR)에 211년 2월과 4월 각각 북한을 상대로 고소장과 진정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장과 진정서는 북한이 정전협정에 따라 송환해야 할 국군포로 대다수를 송환대상에서 제외시켜 억류한 뒤 인권탄압을 해 왔다면서 생존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500여명을 조속히 송환할 것을 촉구했다. 1953년 정전협정 체결 때 유엔군 사령부가 유엔에 제출한 자료는 6·25전쟁 국군포로 및 실종자를 8만2000여명으로 추정했다. 북은 이 중 8300여명만 송환했다. 북에 억류된 7만명이 넘는 국군포로들은 '괴뢰군 포로'라는 딱지를 붙이고 불발탄 처리, 탄광의 발파공, 벌목공 등 위험하고 고된 작업을 강요받으며 인간 이하의 삶을 살아왔다고 생환 포로들은 증언했다.[1]

귀환자[편집]

국군포로 현황[편집]

미국 국방부 비밀해제 문서(미·러 전쟁 포로·실종자 공동위원회'가 1993년 작성한 보고서)는 한국 전쟁 당시 국군 포로와 연합군 포로들이 북한에서 소련의 수용소로 보내진 것으로 보고있다. [3]

생존확인자[편집]

주월 국군 포로[편집]

베트남 전쟁의 기간 동안 베트남인민군에 의해 포로가 된 대한민국 국군을 주월 국군포로(駐越國軍捕虜)라 한다. 대한민국 국방부는 1973년 3월 27일의 발표에서 1965년 4월초부터 회군이 완료된 1973년 3월 15일까지의 8년 동안 연병력 31만 5천여 명 중 2명의 장교를 포함한 7명이 실종되었음을 밝혔다. 그중 1명은 전투 중 부상으로 포로가 되었고, 나머지는 비전투중 실종되었다는 것이다.[4] 1992년, 베트남인민군에 포로가 되었다가 탈출한 전 육군 소위의 증언에 의해 3명의 국군 포로가 생존해 있음이 밝혀졌는데,[5] 이들은 모두 국방부가 발표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출처[편집]

  1. 在美 국군포로 송환위원회의 北제소 마땅(조선일보)
  2. 61년 만에 가족 품에 안긴 85세 국군포로
  3. 한국전 포로 수천 명 소련으로 끌려가(YTN)
  4. 派越軍 7명失踪, 《경향신문》, 1973.3.27
  5. "실종 派越용사 셋 살아있다", 《경향신문》, 1992.2.29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