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And Then There Were None)는 애거사 크리스티의 장편 추리 소설이다. 원래 제목은 열 개의 검둥이 인형(Ten Little Niggers) 이었다. 엘러리 퀸의 《Y의 비극》와 윌리엄 아이리시의 《환상의 여인》과 함께 세계 3대 추리 소설중 하나이다.

줄거리[편집]

10명의 사람들이 외딴 섬으로 초대되고 갑자기 그들의 옛 악행을 들추는 말이 어디선가 흘러나온다. 그리고 마더구즈 동요에 맞춰 한 명 한 명 죽어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