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타 다케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리타 다케오(栗田健男, くりた たけお: 1889년 4월 28일- 1977년 12월 19일) 은 제2차 세계대전에서 활약한 일본제국 해군의 지휘관이다. 레이테만 전투에서 적의 수송선단을 눈 앞에 두고 공격함대를 회항시켜 유명해졌다.

이바라키 현 출신으로 학자 집안에서 태어났다. 한학자였던 엄격한 아버지의 교육을 받고 자라나 말없고 성실한 성격을 가졌다고 한다. 1910년 해군병학교 38기를 졸업하고 , 함상생활을 하다가 1938년 소장으로 승진하였다. 태평양 전쟁이 개시되자, 여러 작전에 참가하였고, 중장으로 승진하였다.

1944년 10월 필리핀 근해에 상륙하려는 미군을 저지하기 위한 일본군의 쇼호작전(捷号作戦) (레이테만 전투)에서, 그는 수송선단을 공격하기 위한 임무를 맡아, 함대를 지휘하였다. 그러나 레이테 만에 정박하고 있던 무방비 상태의 미군 수송선단을 눈앞에 두고도, 전과를 확신할 수 없어 그냥 회항하였다. 이를 "수수께끼의 반전(謎の反転)" 이라고 하며, 미군조차 의아해 할 정도였다고 한다. 이것으로 필리핀은 미군에게 떨어졌고, 일본해군의 연합함대는 이 작전에서 대부분의 함선을 잃고 유명무실해졌다.

이후 일본에 돌아와 해군병학교 교장을 지내다 종전을 맞았고, 종전 후에는 지압사, 대서인을 하면서 조용히 지냈다. 레이테만 전투에서 그의 판단은 일본의 전사가들 사이에서 오랫동안 논란의 대상이 되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