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토 평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도쿄 국제공항 상공에서 본 간토평야. 중앙으로 난타이 산닛코 연산이 멀리 보이고, 좌측으로 미쿠니 산맥이 보인다.

간토 평야(関東平野, 문화어: 간또 평원)는 일본에서 가장 넓은 평야간토 지방에 있다.

지리[편집]

군마 현도치기 현이바라기 현지바 현사이타마 현도쿄 도가나가와 현에 걸쳐 있다. 북쪽은 서쪽부터 순서대로 하루나 산아카기 산(赤城山)・아시오 산지(足尾山地)・닛코연산, 다카하라 산(高原山), 나스(那須)연산・야미조 산지(八溝山地)・아부쿠마 산지(阿武隈山地)가 늘어서 있다. 서쪽은 간토 산지에, 동쪽은 가시마 여울(鹿島灘)・구주쿠리 해안(九十九里浜)에, 남쪽은 보소 반도미우라 반도(三浦半島)의 구릉, 도쿄 만사가미 만에 둘러싸여 있다.

하천의 상당수가 북쪽이나 서쪽의 산지에서 발원해 동쪽이나 남쪽을 향해 흐른다. 주요 하천으로는 도네 강와타라세 강기누 강 등이 있다. 도네 강의 유역 면적이 간토 평야의 절반을 차지한다.

간토평야는 신 제3기 이후에 계속된 간토 조분지(造盆地) 운동에 의한 변화로 형성되었다. 이는 현재의 간토 평야의 중앙을 중심으로 침강이 일어나고, 주의의 산지가 융기하는 운동이다. 이로 인하여 주위의 산지에서 흐른 토사가 두껍게 퇴적되어, 그 퇴적층이 융기해 생긴 구릉이나 대지가 많이 형성되었다. 이처럼 부드러운 퇴적층이 두껍게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지진의 발생원인인 활성단층을 발견하는 데 곤란하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