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펠-키팅 실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펠-키팅 실험(Hafele–Keating experiment)은 상대성 이론의 실험이다.

1971년 리처드 키팅과 조지프 하펠은 세슘원자시계를 8개를 준비하여 4개는 지상에 두고 4개는 비행기에 태워 보냈다. 여행을 마친 후 시계들을 측정해 보니 지상에 있던 시계보다 비행기에 태운 시계가 10억 분의 59초가 느린 것으로 확인되었다.[1][2]

  1. Hafele, J. C.; Keating, R. E. (July 14, 1972). “Around-the-World Atomic Clocks: Predicted Relativistic Time Gains”. 《Science177 (4044): 166–168. Bibcode:1972Sci...177..166H. doi:10.1126/science.177.4044.166. PMID 17779917. 
  2. Hafele, J. C.; Keating, R. E. (July 14, 1972). “Around-the-World Atomic Clocks: Observed Relativistic Time Gains”. 《Science177 (4044): 168–170. Bibcode:1972Sci...177..168H. doi:10.1126/science.177.4044.168. PMID 17779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