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시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키시가(또는 쿠아라, 현재의 텔알람)은 이라크의 고대 수메르 문명의 도시로 우르에서 남동쪽으로 30km의 유프라테스 강 입구의 서쪽 제방위에 위치한다.

도시의 수호신은 메슬람테아로 여겨졌다. 쿠아라는 엔키의 아들인 신 마르둑(아사를루히)의 출생지로 믿어진다. 마르둑과 니네하마의 믿음은 쿠아라에 중심한다. 쿠아라는 우르의 칼데아 인들에의해 키시가로 명명되었다. 또, 쿠아라는 어부 신으로 여겨지는 두무지의 도시이다.

아시리아사르곤 2세는 마르둑아팔이디나를 체포하려고 하였는데 그는 쿠아라로 달아났다. 기원전 709년 그곳을 사르곤의 군대가 장악하고 파괴하였다.

쿠아라는 수메르 초기 2왕조인 기원전 2700년에 세워졌다. 그 곳은 페르시아 만으로가는 바다 항구였으며 딜문과 교역하였다.

유프라테스 강에 의해 운반되는 토양이 충적되어 페르시아만에 충적평야를 이루었다. 그리하여 4700년 전에는 항구가 있었지만, 현재의 위치는 평범한 육지이며 근처 항구까지는 예전보다 멀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