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겔핑거 규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잉겔핑거 규칙(Ingelfinger rule)은 학자들이 논문학술지에 발표하기 전에 언론을 통해 미리 발표하는 것을 막는 규칙이다. 이 규칙은 또한 다른 학술지에 발표된 바 있는 논문의 중복 게재를 금지하고 있다.[1]

이 규칙은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의 편집자였던 프란츠 잉겔핑거(Franz J. Ingelfinger)에 의해 1969년에 처음 도입되었다. 이 규칙의 목적은 뉴잉글랜드의학저널에 실리는 논문의 독창성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었다.

잉겔핑거 규칙에 대한 옹호[편집]

잉겔핑거 규칙의 긍정적인 면은 다음 네 가지로 설명될 수 있다. 첫째, 의학저널에서 시작된 이 규칙은 공중 보건 자체에 도움이 된다. 둘째, 이 규칙을 통해 논문 심사 및 인증 체계가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셋째, 학술지(또는 저자)의 기득권과 권한이 보호받을 수 있다. 넷째, 학술지가 독창적인 연구 결과를 실을 수 있게 됨으로써 학술지 독자들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고, 이에 따른 수익이 보호된다.

잉겔핑거 규칙에 대한 비판[편집]

잉겔핑거 규칙의 긍정적인 측면에도 불구하고, 다음과 같은 비판이 있다. 첫째, 이 규칙이 잘못된 가정에 근거하고 있다는 것이다. 동료검증과정을 거친 논문들(peer-reviewed studies)이 그렇지 않은 것보다 과학적으로 더욱 믿을만하다는(validity) 것은 근거가 불분명하다. 둘째, 많은 의학·과학적 연구가 대중의 세금에서 기인한 연구비를 이용해 이뤄진다. 따라서 대중에게 먼저 공개된다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고, 동료검증과정을 반드시 사전에 거쳐야만 하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이다. 셋째, 이 규칙에 따라 연구결과가 연구 의뢰기관에 제공되는 것이 늦춰질 수 있다. 즉, 동료검증과정을 거치는 시간만큼 일반에게 자료 제공이 늦춰지는 것이다. 넷째, 이 규칙은 연구자들의 기자들에 대한 불신을 가중시켜 둘 사이의 효과적인 상호작용을 방해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이 규칙의 중요성을 의학저널에서 인정하더라도 다른 일반적인 과학저널에서는 인정할 필요가 없다.

주석[편집]

  1. Harnad, Stevan (2000) Ingelfinger Over-Ruled: The Role of the Web in the Future of Refereed Medical Journal Publishing. The Lancet256:s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