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적 헌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음악적 헌정 자필 악보

음악적 헌정(Musikalisches Opfer 또는 Das Musikalische Opfer)는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의 작품이다. 작품번호는 1079이다.

배경[편집]

음악적 헌정의 주제는 프리드리히 2세가 정한 것이다.

1747년 바흐가 프로이센 국왕 프리드리히 2세의 궁정을 방문하였을 때, 프리드리히 2세는 자신이 직접 쓴 주제를 가지고 즉흥연주를 하도록 하였다. 바흐의 아버지도 프리드리히 2세 앞에서 즉흥연주를 선보인 적이 있는데, 그의 아들인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도 아버지만큼 실력이 뛰어난지 시험하기 위해서 였다.[1]

바흐가 왕의 테마를 이용한 3성 푸가를 즉흥적으로 연주했다. 왕이 이번에는 6성 푸가를 연주해보라고 하자 바흐는 악보로 써서 제출하겠다고 하였다. 그리하여 바흐는 라이프치히로 돌아가 왕의 주제를 이용한 6성푸가를 완성하였다.[2]

의뢰받아 그 자리에서 푸가 즉흥연주를 하였다. 바흐는 다음날 연주회에서도 즉흥연주를 한 뒤 라이프치히로 돌아와 왕이 주었던 주제를 바탕으로 이 곡을 완성하였다.

구성[편집]

  • 두개의 리체르카레:
    • Ricercar a 6 (6성 푸가)
    • Ricercar a 3 (3성 푸가)
  • 열개의 카논:
    • Canones diversi super Thema Regium:
      • 2 Canons a 2
      • Canon a 2, per motum contrarium
      • Canon a 2, per augmentationem, contrario motu
      • Canon a 2, per tonos
    • Canon perpetuus
    • Fuga canonica
    • Canon a 2 "Quaerendo invenietis"
    • Canon a 4
    • Canon perpetuus, contrario motu
  • Sonata sopr'il Soggetto Reale
    • 라르고
    • 알레그로
    • 안단테
    • 알레그로

주석[편집]

  1. « Entre autres choses, [Frédéric II] me parle de la musique et d'un grand organiste nommé [Carl Phillip Emanuel] Bach, resté pendant un certain temps à Berlin. Cet artiste est doté d'immenses talents, supérieurs à ce que je n'ai jamais entendu ou imaginé, pour ce qui est de la profondeur de la connaissance de l'harmonie et de la puissance de l'interprétation. Néanmoins, ceux qui ont connu son père pensent que son fils ne l'égale pas ; le roi s'accorde avec ce jugement et pour le prouver, une personne chante pour moi [le thème d']une fugue chromatique qu'il avait donné au vieux Bach et sur laquelle devant lui il avait improvisé une fugue à 3, puis à 4 et enfin à 5 voix. » — Gottfried van Swieten, http://fr.wikipedia.org/wiki/L%27Offrande_musicale
  2. During his anticipated visit to Frederick's palace in Potsdam, Bach, who was well known for his skill at improvising, received from Frederick a long and complex musical theme on which to improvise a three-voice fugue. He did so, but Frederick then challenged him to improvise a six-voice fugue on the same theme. The public present thought that just a malicious caprice by the King, intent upon humiliating philosophers and artists. Bach answered that he would need to work the score and send it to the King afterwards. He then returned to Leipzig to write out the Thema Regium ("theme of the king"):, The_Musical_Offering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