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의 저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승자의 저주(영어: winner's curse)란 M&A에 성공한 기업이 이후 주가가 떨어지거나 경영이 어려워지는 등의 후유증을 겪는 것을 말한다. M&A 과정에서 공격하는 기업이 인수하려는 기업을 시장가치보다 더 비싸게 사는 경우 주로 발생한다. 미국의 행동경제학자인 리처드 세일러가 1992년 출간한 책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

또한 승자의 저주는 경영진의 개인적 이익 추구에서 비롯되는 경우도 많다. M&A에 성공할 경우 오랫동안 자리를 지키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대한민국[편집]

현대중공업이 세계 2위 D램 업체인 하이닉스 인수에 관심을 보인 직후 시가총액이 35억 달러가 증발한 것이 승자의 저주의 한 예로 볼 수 있다. 이 금액은 인수 예정이었던 하이닉스 지분 15%인 24억 달러보다도 큰 액수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