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수효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승수효과(乘數效果)란 일정한 경제순환의 과정에서 어떤 부문 또는 어떤 기업에 새로이 투자가 이루어지면 그것이 유효수요의 확대가 되어 잇따라 파급되어, 사회 전체로서 처음의 투자 증가분(增加分) △I의 몇배나 되는 소득 증가 △Y를 초래하게 되는데 이 배율 △Y/△I를 승수라 하며 이 효과를 승수효과라 한다. 다시 말해서 정부나 민간기업이 새로 투자를 하면 그 일부는 임금으로 지불되고, 나머지는 생산재의 구입에 충당되어 그 관계자의 소득을 증가시킨다. 한편 생산재의 구입에 지불된 몫도 생산재 생산에 관계하는 사람들의 소득을 늘린다.

개요[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multiplier and slope of AE curve

AE 곡선의 기울기가 승수효과를 결정함.

Real GDP (Y) = Changes in induced expenditure(N) + changes in autonomous expenditure (A)

Slope of AE curve = change (N) / change (Y) Multiplier = change (Y) / change (A) = 1 / (1 - slope of AE curve)

경기 확장의 시작점에는 독립 지출의 증가가 발생한다. 총 계획 지출은 실질 GDP를 넘어서게 되고, 기업들은 생산과 재고를 늘리게 된다. 따라서 실질 GDP도 동반 상승하며 소득의 항상과 지출확대도 불러온다. 이러한 승수효과가 경기 확장을 촉진시킨다. 반면, 경기 후퇴기의 시작점에는 독립 지출의 감소가 발생한다. 실질 GDP가 총 계획 지출보다 커진다. 기업들은 재고가 증가하는 현상을 경험하고 생산을 축소하고 지출을 줄인다. 이것은 실질 GDP의 감소로 이어지며, 소득의 하락과 소비의 감소를 불어온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