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킷브레이커 (주식 시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킷브레이커(영어: circuit breaker)는 트레이딩 커브(trading curb)의 일종인 주식 용어이다. 트레이딩 커브(trading curb)는 주식시장에서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경우에 반응하여, 시장을 진정시키기 위해 매매를 일시적으로 정지시키는 것을 말한다.

용어의 원래 의미[편집]

서킷브레이커는 회로 차단기에서 유래한 용어이며, 전기 회로에 과부하가 걸리거나 단락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자동으로 회로를 정지시켰다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켜는 원래의 기능이 동작하도록 복귀하는 장치이다. 트레이딩 커브에서 커브(curb)는 도로에서 차도와 인도를 구분하는 경계석 또는 연석을 말한다. 즉, 트레이딩 커브는 매매를 막아주는 연석 역할을 의미한다.

제도의 유래[편집]

서킷브레이커 제도는 1987년 10월 뉴욕증시가 대폭락한 '블랙먼데이' 이후 주식시장 붕괴를 막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된 제도이다. 투자자에게 냉정함을 찾을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주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1989년 10월 뉴욕증시 폭락을 소규모로 막아낸 뒤 효과를 인정받아, 세계 각국에서 이를 도입, 시행 중이다.

한국의 사례[편집]

대한민국에서는 1998년 12월 7일 부터 국내주식 가격제한폭이 상하 15%로 확대되면서 서킷브레이커 제도가 도입됐다. 한국의 증시에서 서킷브레이커는 코스피 지수나 코스닥 지수가 전일 종가지수 대비 10% 이상 폭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하면 발동된다. 이 경우, 현물주식 뿐 아니라 선물과 옵션의 모든 주문이 20분간 일체 중단되고 이후 10분간 동시호가를 접수해서 매매를 재개한다.

코스피200 선물옵션시장에서의 서킷브레이커는 지수선물이 전일종가 대비 ±5%, 이론가 대비 괴리율이 ±3%일 경우에, 현물시장에 비해 선물시장의 과도한 등락을 막고 선물시장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코스피지수 10% 등락과 관계없이 코스피200 선물옵션시장에 서킷브레이커가 발동된다. 이렇게 서킷브레이커가 걸리면 15분간 선물과 옵션 거래가 중단된다.

서킷브레이커는 하루에 한차례 발동되며, 종료 40분전 (평일14:20,토요일10:50) 이후에는 주가가 아무리 폭락해도 발동할 수 없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