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탄의 사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탄의 사수(魔彈-射手, 독일어: Der Freischütz)는 프레드리히 킨트의 대본에 기초한 카를 마리아 폰 베버의 3막짜리 오페라다. 이 작품은 첫 번째로 중요한 독일 낭만 오페라로 여겨진다.

1822년 "마탄의 사수" 일러스트레이션, 시작 장면의 막스와 킬리안

배역[편집]

  • 오토카르, 보헤미아의 영주 (바리톤).
  • 쿠노, 삼림관 (베이스).
  • 아가테, 쿠노의 딸 (소프라노).
  • 엔헨, 아가타의 친구,어린 사촌.
  • 카스파르, 사냥꾼 (베이스)
  • 막스, 사냥꾼 (테너).
  • 자미엘, 악마 (대사만 한다).
  • 은자 (베이스).
  • 킬리안, 부유한 농부 (테너).
  • 신부 들러리들 (소프라노), 사냥꾼들, 하인들, 농민들, 악사들

줄거리[편집]

1막[편집]

축제로 떠들석한 가운데 다들 농부인 킬리안이 잡은 사냥물에 축하를 보내고, 막스를 조소한다. 근래들어 불운으로 하나도 사냥한 것이 없던 막스는 화를 내고 킬리안에게 달려들지만, 쿠노 일행에 의해 곧 제지가 된다. 쿠노는 막스가 하나도 사냥하지 못했다는 것을 듣고, 크게 놀란다. 자신의 딸인 아가테를 그를 결혼시키고, 자신의 뒤를 잇게 하려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오랜 관습에 따라 사격경기에 우승한 사람에게 삼린관 지위를 물려주게 되어있고, 사격 경기는 바로 그 다음날에 있다. 막스와 아가테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이나, 만약 그가 시험에 통과하지 못하면, 그녀와의 결혼 역시 불가능하다. 막스는 절망에 빠지고, 이를 이용해 사냥꾼 카스파르가 그에게 전설로 내려오는 백발백중의 마법의 탄환을 만들자고 유혹한다.

2막[편집]

3막[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