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나 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드리나 강을 형성하는 두 개의 합류점에서 하구까지 드리나강은 346km를 흐른다. 녹색강물로 인하여 세르비아인들은 드리나강을 <질룐까(녹색)>라고 부르기도 한다. 상류에서 드리나 강은 계곡과 좁은 산골짜기를 통과하여 선회하며 흐르고, 그것 덕분에 발칸반도에서 가장 아름다운 강 중 하나로 꼽힌다.

드리나 강에는 두 개의 수원이 있다. 피바와 타라이다. 피바와 타라는 북서 헤르체고비나를 따라 흐르고, 훔 근처에서 합류하는데, 그 합류점이 드라나강의 시작으로 간주된다. 그곳에서부터 드리나 강은 세르비아와 보스니아의 국경을 따라서 사바- 보산의 라치 근처에서 흐르는 - 로 흐른다. 드리나 강을 끼고 있는 주요도시로는 보스니아의 포차, 고라즈데, 비셰그라드, 즈보르니크와 세르비아의 바이나 바슈타와 로즈니차가 있다. 드리나강은 사바강의 가장 큰 지류이다.

비셰그라드에 있는 드리나 강을 관통하는 다리는 세계문화유산이다. 역사적으로 드리나 강은 오랜 옛날부터 서로마와 동로마제국의 자연적 국경이었고, 이후에는 가톨릭과 동방정교회의 접경이었다. 오스만의 압제시절 이슬람교의 유입은 오늘날까지도 드리나 강 연안 사람들의 행동과 삶에 영향을 끼친다. 수세기 동안 이곳에는 다양한 민족과 종교가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공존은 심심찮게 많은 분쟁을 야기하였다. 1차 세계대전 당시 드리나 강에서는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과 세르비아 군 사이에 몇 차례 혈전이 일어났다. 보스니아 내전 당시 1992년부터 1995년 사이에 일어난 내전때 포차와 고라즈데에 유엔의 평화지역으로 선포된 것은 잘 알려진 슬픈 사실이다.

유고슬라비아의 작가 이보 안드리치는 자신의 저서 <드리나 강의 다리>에서 고향인 비셰그라드 시에 문학적인 기념비를 세웠다. 이것으로 그는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