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사신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사신론(讀史新論)은 1908년 단재(丹齋)신채호(申采浩)가 29세의 젊은 나이에 민족주의 사관에 입각해 서술한 한국 고대사 역사서이다. 『대한매일신보』에 1908년 8월 27일부터 12월 13일까지 연재되었지만 최남선(崔南善)이 만든 잡지로 알려진 『소년』 1910년 8월호에 「국사사론」으로 전재되었다. 현재 단국대학교 퇴계기념중앙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1]

배경[편집]

당시 식민사관을 바탕으로 편찬된 역사교과서를 비판하고 민족 정통성과 자부심을 일깨우기 위해 ‘독사신론’(讀史新論)을 집필하기 시작하였다. ‘독사신론’은 근대 민족주의 사학의 초석을 다진 글로 처음으로 왕조가 아닌 민족 중심으로 역사를 서술한 진보적 논설로 평가 받고 있다. 중국에서 흘러 온 기자조선을 정통에서 몰아내고 한민족이 ‘단군’의 후예임을 당당히 밝히고 있다. 총 50회가 발표되었는데 마지막 논설의 끝 부분엔 ‘미완’이라고 적혀있지만, 후에 발표된 ‘조선상고사’(朝鮮上古史)로 완성된 것으로 본다.[2]

내용[편집]

주요 내용은 단군 시대, 부여 왕조와 기자(箕子)·부론(附論), 부여족 대발달시대, 동명성왕의 공덕, 신라·백제일본의 관계, 선비족·지나족과 고구려, 삼국흥망의 이철(異轍)[3], 김춘추의 공죄, 발해의 존망 순서로 논술되어 있다. 즉, 신채호는 이책에서 4천 년간의 민족사는 부여족 성장 성쇠의 역사라 하여 부여족을 주족으로 인식하였다. 이것은 부여족이 살았던 만주한민족의 영토화하는 동시에, 현실적인 외세의 침략에 대한 자긍 의지를 뚜렷이 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에 단군시대부터 발해의 멸망에 이르기까지를 부여족의 활동과 다른 민족과의 교섭 과정으로서 인식하고자 하였다. 단군의 정통이 부여로, 그 다음에는 고구려·백제·신라·가야로 계승되며, 종래에 중시되던 기자·위만·한사군은 부여족의 역사에 부속시켜 서술하였다. 긍정적으로 평가되던 삼국 통일의 역사적 의의를 비판해 김유신(金庾信)·김춘추(金春秋) 및 김부식(金富軾)의 공죄(功罪)를 논하였다. 이것은 한국의 고대사를 반도 중심으로 보았던 종래의 역사 인식 체계를 만주 중심과 단군 부여족 중심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1]

특징[편집]

이책의 특징은 첫째, 일제의 영향을 받아 조선사학계에 등장하기 시작한 단군부정론(檀君否定論)과 일선동조론(日鮮同祖論)을 불식하고, 한국 민족의 역사적 정통성을 일깨울 목적으로 집필되었고, 둘째는 1905년 일제조선의 외교권을 박탈하기 위하여 강제로 체결한 을사조약(乙巳條約)에 비분강개하여 주야로 『동국통감』을 열독(閱讀)하면서 사평체(史評體)에 가까운 「독사신론」을 지었다는 것, 그리고 셋째가 정통론 사학에서 주장되던 기자조선에서 마한 또는 삼한으로 정통이 계승된 것으로 파악되던 당시 고대사 인식 체계를 단군을 정통으로 하여 부여부터 고구려·백제·신라·가야로 계승되며, 종래에 중시되던 기자·위만·한사군은 부여족의 역사에 부속시켜 서술하였다는 것이다. [1]

평가[편집]

이책의 최고의 성과로 평가받는 가치는 1910년(대한제국 융희 4) 일제의 침략으로 한일합병조약에 따라 한일합병(韓日合倂)이 되기전, 1908년(대한제국 융희 2)에 이미 조선에는 애국계몽운동기가 형성되어 있어 한국의 민족주의사학이 식민지화된 뒤에 식민사관에 대처하기 위해 성립된 것이 아니라, 이미 애국계몽운동기에 계몽 운동의 일환으로서 싹텄음이 밝혀졌다는 것이고 이로써 민족주의사학의 발생 상한선이 올라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 1897년 성균관(成均館)에 들어가 1905년 성균관 박사가 되었고 그해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황성신문(皇城新聞)》에 논설을 쓰기 시작하였다는 것과 독립협회 운동이 절정기에 달한 1898년신채호는 당시 19세 나이로 참여하였다는 것이 집필의 계기로 보고 있다. [1]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독사신론(讀史新論), 한국학중앙연구원(1998년판)
  2. 정진호 기자, "1908년 단재 신채호 '독사신론' 연재 시작 (한국어)", 《경향신문》, 2011년 8월 26일 작성. 2012년 1월 1일 확인.
  3. 이철(異轍)의 철(轍)은 흔적, 행적 즉, 사람이나 수레가 지나간 뒤 남긴 흔적이나 행적을 말하므로 이철(異轍)은 흔적을 달리 하다, 궤(軌)를 달리 하다는 뜻을 의미한다.

참고 자료[편집]

  • 「국사사론(國史私論)」, 소년지(1910년 8월판)
  • 「신채호의 독사신론의 비교분석」, 신용하, 단재신채호와 민족사관, 형설출판사(1980년)
  • 「리얼리즘을 넘어서」, 단재 신채호의 사상과 문학, 이선영 저, 민음사(1995년, 119~226p)
  • 「식민지의 적자들」, 신채호의 눈에 비친 민족의 영웅, 공임순 저, 푸른역사(2005년, 98~123p)
  • 「한국역사지리」, 재야 사학자들의 민족주의 사관, 한국문화역사지리학회 저, 푸른길(2011년, 129~147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