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예르모 코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예르모 코리아
Guillermo Coria wimbledon.jpg
본명 Guillermo Sebastián Coria
국가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거주지 베나도 투에르토, 아르헨티나
출생일 1982년 1월 13일(1982-01-13) (32세)
출생지 루피노, 산타 페, 아르헨티나
신장 175 cm
체중 71 kg
프로 데뷔 2000
은퇴 2009년 4월 28일
사용손 오른손잡이, 양손 백핸드
통산 상금 US$ 5,817,486
단식
통산 전적 216승 106패
통산 타이틀 9
최고 랭킹 3위 (2004년 5월 3일)
그랜드 슬램
호주 오픈 4회전 (2003, 2005)
윔블던 4회전 (2005)
US 오픈 8강 (2003, 2005)
복식
통산 전적 9승 22패
통산 타이틀 0
최고 랭킹 183위 (2004년 3월 1일)
호주 오픈 1회전 (2003)
프랑스 오픈 -
윔블던 1회전 (2004)
US 오픈 -

마지막 업데이트: 2009년 2월 7일

기예르모 세바스티안 코리아(Guillermo Sebastián Coria, 1982년 1월 13일 ~ )는 아르헨티나의 은퇴한 프로 테니스 선수이다. 그의 이름은 아르헨티나의 테니스 영웅인 기예르모 빌라스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엘 마고(El Mago)라는 애칭을 갖고 있으며, 이는 스페인어로 '마법사'를 뜻한다.

그는 2004년 세계 랭킹 3위까지 오르는 등 뛰어난 성적을 거두었으나, 2005년부터 심리적 요인으로 인해 서브를 할 때 정확한 타이밍에 타구하지 못하는 서비스 입스 증상을 겪으면서 랭킹이 점차 떨어지기 시작했다. 2006년에는 증상이 더욱 심해져 한 경기에서 30개가 넘는 더블 폴트를 범한 경우도 있었으며, 이로 인해 그 해 말에는 랭킹이 100위권 바깥으로 밀려났다. 여기에 팔꿈치 부상 등의 문제까지 겹쳐 2007년에는 잠정적으로 투어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기를 갖기도 했다. 2008년에 몇 개의 대회에 출전하여 녹슬지 않은 경기력을 보이기도 했으나, 예전과 같은 성적을 거두지는 못했다.

코리아는 2006년 이후로 그를 괴롭혔던 서비스 입스를 끝내 극복하지 못했다. 2009년 4월 28일 그는 “더이상 경기를 하고 싶지 않다”[1]고 밝히면서 프로 테니스계에서 은퇴했다.

주석[편집]

  1. (영어) "Guillermo Coria Retires From Tennis at 27", 2009년 4월 29일 작성. 2010년 1월 18일 확인. "I didn't feel like competing anymore"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