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복음선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기독교복음선교회 정명석 총재

기독교복음선교회(基督敎福音宣敎會, CGM)는 기독교신흥 종교로, 정명석총재가 창립하였다. JMS(Jesus Morning Star)로 세간에 알려져 있기도 하며[1], 일본에서는 섭리(일본어: 摂理 (せつり) 세츠리[*])라고 통칭된다. 한때 예수교대한감리회 애천교회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관련 사건[편집]

여신도 성폭행 사건[편집]

1999년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여신도를 성폭행했다고 보도되었으나 그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법원으로부터 손해 배상 및 방송보도금지청구 소송에서 화해권고결정과 손해배상 판결을 받았다.[2] 국내에서 일으킨 성폭력 사건의 관계로 기소 중지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출국하였다. 2007년 4월까지 중화민국, 일본, 중국 등지에서 은신하면서 계속해서 성폭력을 행사해왔으며, 대만과 중국에서는 이 사태가 폭로되어 이슈가 되기도 하였다. 2006년 일본에서는 세쓰리(摂理(섭리))라는 이름으로 사건이 공개된 이후로, 일본의 각 TV에서 교주에 의해 행해진 폭력을 앞다퉈 보도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명석은 비공개로 은신하면서 설교를 녹화하여 최근까지 각국의 선교회 소속 교회에 보내면서 활동을 계속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출처 필요]

결국 정명석은 2007년 5월 1일 중국 공안에 의해 체포되었으며[3], 현재 기독교복음선교회는 정조은을 비롯한 직속 목사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2008년 1월 14일에는 이 종교의 신도 40여명이 동아일보 편집국에 무단침입, 난동을 부려, 물의를 빚었다.[4]

2009년 4월 23일, 대한민국 대법원은 교주 정명석에게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징역10년형을 확정 선고하였다.[5]

탈퇴자 대상 폭행 논란[편집]

2012년 3월 28일에 2003년 당시 反 JMS 활동을 하던 김모씨에 대한 폭행 사건과 연루되어 쫓기던 제보자(민씨)가 폭행 대상자들을 지목한 사람이 JMS의 교주인 정명석으로 밝혔다. 이 외에도 JMS 전 서울지역장 조모씨가 성상납 대기조인 '상록수'에 대한 일도 밝혔다.[1]

주석[편집]

  1. <정경뉴스> JMS 정명석 총재 사건 사회문제인가 종교전쟁인가
  2. <정경뉴스> JMS 정명석 총재 사건 사회문제인가 종교전쟁인가
  3. Asian cult leader arrested | The Australian
  4. JMS 신도들 동아일보사 편집국 난입 = 동아일보 2008년 1월 15일 기사. 같은날 읽음
  5. '여신도 성폭행' JMS 정명석 징역 10년 확정http://www.ytn.co.kr/_ln/0103_200904231034449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