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is 뉴모노울트라마이크로스코픽실리코볼케이노코니오시스[*]는 ‘주로 화산에서 발견되는 아주 미세한 규소 먼지를 흡입하여 허파에 쌓여 생기는 만성 폐질환’을 뜻하는 영어 낱말이다. 한국어에서 대응하는 말로는 ‘진폐(증)·폐진증’ 또는 ‘규성 진폐증’이 있다. 로마 문자 45글자로 이루어져 있다. 복수형은 pneumonoultramicroscopicsilicovolcanoconioses이다.

어원[편집]

  • pneumono: 허파―고대 그리스어가 어원이 된 라틴어에서
  • ultra: 초(超: 극심한)―라틴어에서
  • microscopic: 아주 작은―옛 영어, 또는 라틴어의 mikron(작다)와 skopos(시야)에서
  • silico: 규소―라틴어에서
  • volcano: 화산―라틴어에서
  • coni: 티끌―그리스어의 konis에서
  • osis: 병·증상―그리스어에서

역사[편집]

이 낱말은 사전에 올라온 모든 영어 낱말 중 가장 길다. 로골로지(logology)에서는 이 45글자의 단어를 줄여서 "P45"[1]로 지칭하기도 한다. 이 단어는 1936년 옥스퍼드 영어 사전에 처음 올라 왔으며, 그 후에 웹스터 영어 사전, 랜덤 하우스 영어 사전 등에도 올라 왔다. 그러나 이 낱말은 기술적인 낱말(정확히는 의학 용어)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가장 긴 영어 낱말로 보지는 않는다.

더 큰 문제는 이 낱말이 원래는 장난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이 낱말은 National Puzzlers' League(NPL)의 회장이었던 에버릿 M. 스미스(Everett M. Smith)가 1935년에 NPL의 정기 모임에서 만든 것으로, 모임에 대한 신문 기사에서 처음으로 쓰였다. 그 후로 NPL의 회원들은 이 낱말을 주요 사전에 올리기 위한 캠페인을 펼쳤고 결과적으로 옥스퍼드 영어 사전 등에 올라가게 되었다. 1935년 이후에도 거의 쓰이지 않기는 했지만, 그 이전의 의학 관련 글에서 이 낱말이 사용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한다.

더 보기[편집]

주석[편집]

  1. Word Ways: Additional Information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