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RS-CoV-2 람다 변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SARS-CoV-2 람다 변이는 2020년 8월 페루에서 처음 보고되었으며,[1] 2020년 12월부터 기록된 SARS-CoV-2의 변이 바이러스이다.[2]

설명[편집]

2021년 6월 14일, WHO는 람다 변이를 관심 변이로 분류했다.[1][3] WHO에 따르면, 2021년 6월 중순 기준으로 람다 변이는 칠레와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등 29개 국가나 지역에서 보고됐다.[1][4] 2021년 4월부터 페루에서 발생한 전체 코로나19 확진자의 81%가 람다 변이 감염자로 확인되었다. 2021년 6월 15일까지 1730개가 넘는 람다 변이 염기서열이 갱신되었다. 특히 남아프리카 국가에서 유행이 증가하고 있는데, 칠레가 전반적으로 제출된 염기서열중 31%를 차지했으며, 페루 (9%), 에콰도르 (8%), 그리고 아르헨티나 (3%)가 뒤를 이었다.[1]

2021년 7월 11일, 인도 매체 힌두스탄 타임스는 현지 한 내과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해 "델타는 골칫거리고 델타 플러스는 드문 변이인데, 진짜 걱정되는 건 람다 변이"라고 보도했다.[5]

각주[편집]

  1. “COVID-19 Weekly Epidemiological Update” (PDF). 《World Health Organization》: 6. 2021년 6월 15일. 2021년 8월 9일에 확인함. 
  2. “Tracking SARS-CoV-2 variants”. 《WHO》. 2021년 8월 9일에 확인함. 
  3. 이혜원 (2021년 7월 14일). “람다 변이, '제2 델타' 될까…전문가들 "우려 시기상조". 《NEWSIS》. 2021년 8월 9일에 확인함. 
  4. “사실상 우세종 된 델타 변이…치명률↑ 우려 람다 변이도 공포”. 2021년 7월 15일. 2021년 8월 9일에 확인함. 
  5. 한국경제티브이 (2021년 7월 13일). “산 넘어 산델타보다 센 람다 변이 전세계 확산 우려”. 2021년 8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