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 T. 바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
출생1810년 7월 5일(1810-07-05)
미국의 기 미국 코네티컷주 베델
사망1891년 4월 7일(1891-04-07) (80세)
미국의 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팰러앨토
사인뇌졸증
성별남성
국적미국의 기 미국
직업하원의원, 엔터테이너, 기업인, 정치인
종교보편주의

피니어스 테일러 바넘(Phineas Taylor Barnum, 1810년 7월 5일 ~ 1891년 4월 7일)은 미국의 하원의원, 엔터테이너, 기업인, 사기꾼이다. 60대에 서커스사업을 시작하여 링링 브라더스 앤드 바넘 & 베일리 서커스 서커스단을 설립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1824년 부터 1854년까지는 민주당 소속이었고 1854년 부터 1891년까지는 공화당 소속이었다. '1분마다 호구가 한명씩 태어난다.' 라는 미국의 속담이 그가 처음 한 말이라는 이야기가 있으나, 증거는 없다.

바넘은 코네티컷주에서 여관주인이자 재단사인 아버지와 그의 두번째 아내 사이에서 태어났다. 20대 초반에 사업을 시작하여 신문사를 운영하다가 1834년 뉴욕으로 이주하였다. 그는 뉴욕의 다양한 극단에서 활동하며 엔터테이먼트 경력을 쌓았다. 뉴욕의 한 박물관을 구입한 그는 박물관의 이름을 바넘 아메리카 박물관으로 바꾸고 자신의 엔터테이먼트 사업의 홍보처로 사용했다. 그는 이 박물관에서 피지 인어(남태펴양의 피지인근에서 발견했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실재로는 어린 원숭이의 상반신에 물고기의를 연결한 것이었다.), 톰 썸 장군(본명은 찰스 스트래튼. 난쟁이였다.), 미국 최초의 수족관 등의 전시물로 사람들의 흥미를 끌었다. 80대의 흑인 여성을 160살이 넘은 조지 워싱턴의 간호사라고 홍보하고, 그녀가 사망한 후에는 해부하여 전시하였다. 또한 스웨덴의 나이팅게일 이라고 불리던 소프라노 제니 린드의 미국 투어를 홍보하기도 했다.

1865년 코네티컷주의 공화당원으로 코네티컷 입법부에서 두번 역임하였다. 그는 에이브러햄 링컨의 지지자 였으며, 노예제도 폐지를 위해 활동했다. 1875년에는 시장으로 선출되어 도시의 수도 시설과 서리의 가스 등을 설치하고, 주류와 매춘관련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최초의 비영리 병원인 브리지 병원의 초대 회장이기도 했다.

그는 Charity Hallett와 결혼하여 4명의 자식을 두었다. 1873년에 아내가 사망하였고, 이듬해에 친한 친구인 존 피쉬의 딸인 낸시 피쉬와 결혼했다. 낸시는 바넘보다 40살 어렸다.

1891년 뇌졸증으로 사망하였다.

P. T. 바넘을 소재로 한 작품[편집]

영화[편집]